• UPDATE : 2018.12.18 17:50 화
> 경제
네이버, AI 기반 오디오 콘텐츠 확대…키즈 콘텐츠 강화
스마트스피커로 제공되는 인기 동요, 동화 확대
아이가 내용을 선택하는 인터랙티브 동화 등 콘텐츠 차별화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28 14: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네이버는 쥬니버를 통해 키즈 콘텐츠 투자 및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고 28일 밝혔다.

동요, 동화 등 오디오 기반의 키즈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술 기반의 인터랙티브(interactive) 콘텐츠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네이버는 클로바 스피커를 통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인기 동요 및 동화 콘텐츠를 확대하는 한편, 역량 있는 콘텐츠 제작자와 함께 다양한 장르의 오디오 콘텐츠 제작도 기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7월 초 '터닝메카드' 주제가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스테디 및 인기 동요 3000여곡을 뮤직 이용권 없이도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도록 무료로 개방한다. 동화도 현재 1400개에서 연내 전래동화, 위인동화, 뮤지컬동화, 자장가동화 등 다양한 주제의 동화 5000여개로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오디오 기반의 네이버 추천기술도 더욱 고도화된다. 예를 들어, '공룡메카드 노래 틀어줘라고 스피커에 말하면 '공룡메카드'의 주제곡에 이어 이 곡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관심 있어 할만한 '헬로카봇', '터닝메카드' 등의 노래를 뒤이어 재생하는 방식이다. 

   
▲ 쥬니버 키즈 콘텐츠 사진./사진=네이버 제공

또한 'O세 동화 틀어줘'라고 말하면 연령별로 적합한 동화를 들려주고, 저녁 늦은 시간에는 자장가동화를 추천해주기도 한다.

또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네이버만의 차별화된 키즈 콘텐츠도 개발한다. 보거나 듣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직접 콘텐츠의 스토리텔링을 이끌어갈 수 있는 인터랙티브(interactive) 콘텐츠가 대표적이다. 

특히 아이들의 선택에 따라 동화의 내용이 다르게 전개되는 인터랙티브 동화는 아이들의 흥미를 끌면서도 창의력을 발달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네이버는 우선 널리 알려진 명작동화 20편으로 인터랙티브 오디오 콘텐츠를 시범 제작하고, 이용자 반응에 따라 동영상 콘텐츠로도 확대를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영어를 배울 수 있는 영어 놀이학습 콘텐츠도 확대한다. 파닉스, 챈트 등 기초적인 수준의 영어부터 뮤지컬, 뉴스까지 다양한 난이도와 주제의 영어학습 콘텐츠를 마련할 예정이다. 미국식 커리큘럼에 따라 체계적으로 영어를 학습할 수 있는 콘텐츠도 추가된다.

네이버는 이처럼 차별화된 키즈 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핑크퐁, 레몽, who시리즈 등 국내외의 우수한 캐릭터 업체 및 출판사, 콘텐츠 제작자에 투자를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인희 네이버 오디오&라이프콘텐츠서포트 리더는 "쥬니버는 약 20년간 국내에서 영유아 포털 서비스를 꾸준히 이끌어나가며 서비스 운영경험이 두텁게 쌓여있다"며 "시장상황과 유저의 니즈에 맞춰 빠르게 변화하면서 아이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줄 수 있는 영유아 포털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