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21 19:23 목
> 경제
LGU+, 'U+우리집AI' 가입자 200만 돌파
홈·미디어 시장 최초로 가입자 200만 넘어서
올 2분기 쇼핑·배달, 택배 조회, 주식 추천 등 서비스 영역 대폭 확대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30 09: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함께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서비스 'U+우리집AI'의 가입자가 국내 홈·미디어 시장 최초로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U+우리집AI'는 LG유플러스의 핵심 홈 서비스인 IPTV, IoT에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접목해 선보인 국내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스마트 홈 서비스다. 특히 클로바 플랫폼 기반의 스피커 5종–프렌즈 플러스(브라운, 샐리, 미니언즈)과 블루콤 단말(레드, 블랙) 2종을 통해 더욱 편리한 AI 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올해 초 AI 플랫폼 '클로바'를 셋톱박스에 접목해 인공지능 서비스의 영역과 가입자를 대폭 확대하기도 했다. AI스피커와 더불어 U+tv 리모콘을 통해서도 음성제어가 가능하도록 해 'U+우리집AI' 서비스의 외연을 넓혔다.

LG유플러스는 회사가 갖는 홈·미디어 영역에서의 강점과 네이버의 방대한 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 간 시너지가 단기간 내 최다 가입자를 확보하는 데 주효하게 작용했다고 평가한다. 

   
▲ LG유플로스 홍보모델이 'U+우리집AI' 가입자 200만명 돌파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제공


그 중에서도 이용빈도가 높은 서비스는 음악과 날씨, 포털 검색 기능이다. 지니뮤직·네이버 뮤직·벅스뮤직을 통한 음악듣기와 날씨 확인, 네이버 검색하기는 200만 가입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핵심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최근에는 '우리집IoT'와 '원어민선생님(번역·영어대화)', '동화' 서비스의 이용률도 늘고 있다. 특히 'IoT@home' 서비스를 사용하는 집에서는 AI스피커를 연계한 음성제어 이용이 잦고, 아이가 있는 가정을 중심으로 '동화' 서비스 이용빈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 2분기 쇼핑·배달, 택배 조회, 주식 추천 등 네이버가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들도 AI 이용률 상승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네이버는 음성명령 "배송지킴이 시작해줘"로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는 '택배 조회 서비스', "생수 주문해줘", "치킨 배달해줘"와 같은 음성제어로 생필품 7개 항목과 치킨·피자 등의 주문이 가능한 '네이버 쇼핑·배달', "알파에서 추천 종목 알려줘"로 서비스 받을 수 있는 '주식 종목 추천'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꾸준히 넓혀가고 있다.

권아영 LG유플러스 AI마케팅팀장는 "아직 초기단계인 홈·미디어 인공지능 시장에서 단기간 내에 200만 가입자를 돌파한 것은 LG유플러스와 네이버가 협력을 통해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 이용편의를 높이기 위한 서비스·기능을 꾸준히 강화하고, AI 플랫폼의 접목 영역과 범위를 더욱 다양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메킷레인의 래퍼 루피와 나플라가 '쇼미더머니7'에 뜬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가 콘셉트 장인돌의 매력을 한껏 뽐냈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