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20:47 목
> 경제
삼성중공업, 3억6000만달러에 셔틀탱커 4척 수주
싱가포르 AET사로부터 15만2700DWT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수주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01 14:00: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삼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유조선사 중 하나인 싱가포르 AET사로부터 15만2700DWT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4척을 약 3억6000만달러에 수주했다.

1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된 셔틀탱커는 높은 파도·바람·조류의 영향을 받는 해상에서 일정한 위치를 유지하며 해양플랜트 설비에 안정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최첨단의 위치제어장치(DPS)를 장착할 예정이다.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해 육상 저장기지까지 실어 나르는 선박으로, 유럽의 북해 및 바렌츠해·캐나다 동부·브라질 등 해상 유전지대에 주로 투입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995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셔틀탱커를 건조했으며,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발주된 셔틀탱커 130척 중 56척을 수주함으로써 시장 점유율 43%로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음.

   
▲ 삼성중공업이 건조해 북미지역 선사로 인도한 셔틀탱커/사진=삼성중공업


특히 지난해와 올해 발주된 셔틀탱커 11척 전량을 수주했고, 2010년 이후는 세계 시장의 68%를 장악, 품질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또한 해양 생태계의 교란을 막기 위한 선박평형수 처리시스템을 적용하고, 운항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NOx) 등의 오염물질 배출 규제인 국제해사기구(IMO)의 '티어Ⅲ'를 충족하는 친환경 선박을 건조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셔틀탱커는 수년간 발주 수요가 없었던 브라질 해역에 투입될 예정으로, 향후 남미 지역에서도 추가 발주가 기대된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셔틀탱커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으로 삼성중공업은 올해 컨테이너선(8척)·LNG선(5척)·유조선(11척) 등 총 24척(23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