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21:44 목
> 국제
평양서 중국 고위급 이용 전용기 이륙…김정은 탑승 가능성
플라이트레이다24 "CA122편, 10일 오전 평양공항 출발"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10 09:47: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중국 고위급 관료들이 사용하는 전용기가 평양 공항을 출발한 것으로 확인돼 10일 오전 북한 김정은이 싱가포르로 떠났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연합뉴스는 항공기 경로 추적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 자료 등을 분석한 내용을 이날 보도했다. 뉴스에 따르면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소속 중국 고위급 전용기 CA122편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북한시간 기준)경 평양 공항을 출발했다.

   
▲ 10일 북한 김정은(사진 왼쪽)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의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이미 출국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사진=연합뉴스


10일은 북한 김정은이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할 것으로 알려진 날이다. 이 항공기는 이날 오전 4시18분(중국시간 기준)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출발해 북한시간 기준 이날 오전 7시20분경 평양에 도착했었다.

지난 6일 운항을 재개한 에어차이나의 ‘베이징-평양’ 노선 정기편은 매주 월, 수, 금요일 3회 운항하는 것으로 볼 때, 이날 운항한 CA121편과 CA122편은 북한이 이번 미북회담을 위해 중국 측으로부터 빌린 것으로 추측된다.

이날 뜬 항공기에 북한이 김정은이 탑승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김 위원장과 북한 수행단이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인 것으로 미뤄 북한 측 관계자가 탑승했을 가능성은 높다.

이후 플라이트레이다24에는 이 항공기 외 다른 북한 국적기의 운항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 북한 김정은이 이용할 것으로 보이는 ‘참매 1호’는 1995년 단종된 노후기종으로, 플라이트레이다24 측 레이다에 수신되지 않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런 기사 어때요?]

미국인 22% "미북정상회담 결정적 성과 기대"…일본은 6% 그쳐
윤곽 나오는 미북정상회담…'비핵화 공동합의문' 채택 주목
미북 정상회담 취소 '쇼크'…국내 증시 어디로 가나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