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20 14:21 수
> 정치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직후 靑 방문 "비핵화 과정 주도해달라"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낮게 평가하면 민심과 동떨어져"
폼페이오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 비핵화 의지 다시 확인"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14 15:12: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청와대에서 접견하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들었다./사진=청와대 제공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국 국민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면서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1시간동안 청와대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하는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간 공조 체제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나 남북관계 발전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한국전쟁 기간 동안의 전사자 유해 발굴 및 송환과 관련해 남북미가 공동으로 작업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