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21 11:22 토
> 경제
금융지주 대규모 사회공헌성 금융지원 발표 왜?
현 정부 금융정책 코드 맞추기란 해석 지배적
승인 | 백지현 기자 | bevanil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18 14:15:1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최근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대규모 금융지원을 통한 사회공헌 사업에 자발적으로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금융권에선 현 정부의 금융정책 양대 축인 ‘포용적‧생산적 금융’ 정책에 발맞추려는 결과라는 해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채용비리 논란에 휩싸인 금융사들이 여론의 비판에서 벗어나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신한금융‧하나금융그룹 등 국내 3대 금융지주사들이 향후 3~5년간 대규모 금융지원을 바탕으로 한 사회공헌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KB금융은 5년간 혁신기업 성장을 위한 생산적 금융지원에 총 29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직접투자는 7500억원, 간접투자는 1조6000억원, 대출은 27조원 규모로 이뤄질 예정이다. 당장 이달부터 국민은행에서 우수 아이디어를 갖춘 신행 기업에 0.5%대 초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하는 ‘KB청년 희망드림 우대대출’도 출시한다.

또한 혁신기업을 위한 전용 벤처캐피탈 펀드인 ‘CVC 펀드’를 5년간 500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업 전용 1000억원 규모의 펀드도 따로 마련키로 했다. 이외에도 현재 서울 5곳에 설치한 KB소호 창업지원센터를 하반기 내 부산과 인천, 대구, 대전, 광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12월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하고, 소외‧저소득층의 소득활동 지원과 중소기업의 성장에 2020년까지 총 2700억원 규모를 투입키로 했다.

이에 따라 여성가족부와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재기지원’과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향후 3년간 240억원을 지원한다. 새일센터 직업교육 참여자 중 취약계층 여성 1만5000명에게 1인당 최대 9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총 95억원을 투입해 초등생 자녀의 방과 후 돌봄지원을 위한 공간 150곳의 리모델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나금융도 2020년까지 1500억원의 재원을 투입해 전국에 국공립 및 직장 어린이집 100곳을 세운다. 어린이집이 모두 건립되면 아동 9500명이 보육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되며, 직간접적인 고용창출 효과만 5500여명에 달할 것으로 하나금융측은 내다보고 있다.

금융권은 현 정부의 금융정책에 코드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선 채용비리 논란에 휩싸인 금융사들이 여론의 비판에서 벗어나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권의 관계자는 “현 정부 금융정책에 은행권이 참여할 수 밖에 없는 배경도 자리하지만 최근 채용비리와 관련한 인사담당자들이 검찰에 대거 기소되면서 여론의 비판에서 벗어나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선 것 아니냐는 시선도 존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탑독 P군과 BP라니아 유민이 결혼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