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21 11:22 토
> 경제
주파수 균등배분 실현...이통3사, 5G 선점 '진검승부' 예고
전국망 대역 3.5㎓서 SKT·KT 100㎒씩 확보
장비업체 선정 이어 3분기 망구축 본격화
승인 | 김영민 부장 | mosteve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19 1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민 기자]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마무리되면서 내년 3월로 예정된 상용화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1,2위 사업자인 SK텔레콤과 KT가 3.5㎓ 대역에서 각각 100㎒를 확보함에 따라 5G 시장에서는 동등한 주파수 자원을 통해 공정한 경쟁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 18일 5G 주파수 경매 2일차에서 SK텔레콤과 KT는 나란히 최대 대역폭인 100㎒폭을 확보했고, LG유플러스은 80㎒폭을 가져갔다.

당초 KT와 LG유플러스가 180㎒폭 중 총량 제한 최대 대역폭인 100㎒폭을 놓고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2일차만에 결론이 났다.

이번 5G 주파수 경매에서 3.5㎓의 총 낙찰가는 시작가보다 3423억원 늘어난 3조6183억원으로, 예상대로 4조원을 밑돌았다. 정부가 주파수 확보 총량을 100㎒폭으로 제한하면서 지나친 돈싸움을 벌어지지 않았다.

3.5㎓ 대역 경매는 지난 15일 1일차에 이어 18일 9라운드까지 이어졌고, 블록(10㎒폭)당 가격이 948억원에서 968억원으로 늘어났다. 2단계 위치 경매에서는 SK텔레콤이 3.6~3.7㎓, KT가 3.5~3.6㎓, LG유플러스가 3.42~3.5㎓로 결정됐다.

28㎓ 대역은 이통3사가 800㎒폭씩 나눠가졌고 최저경쟁가인 블록당 259억원, 총 6216억원에 낙찰됐다.

두 대역을 모두 합치면 SK텔레콤과 KT가 각각 900㎒, LG유플러스가 880㎒폭을 확보했다.

5G 주파수 경매가 완료됨에 따라 이통3사는 각자 확보한 주파수에 맞는 장비 선정과 함께 본격적인 망 구축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이통사들은 이미 글로벌 제조사에 5G 제안요구서(RFP)를 발송했으며, 7~8월에는 장비업체 선정을 마무리해 3분기부터 본격적인 상용망 구축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국내 상용화 목표를 내년 3월로 정했다. 이에 따라 이통사들은 올 3분기에 망구축을 시작해 연말이나 내년 초에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를 완료한다는 전략이다.

   
▲ KT 직원들이 평창올림픽에 앞서 5G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제공=KT

이통사들이 확보한 5G 주파수 대역폭이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점에서 5G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5G 상용화를 주도해온 KT가 전국망 대역인 3.5㎓에서 SK텔레콤과 나란히 100㎒폭을 확보하면서 1,2위 사업자간 주도권 확보를 위한 진검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5G는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이기 때문에 이통3사 모두 새로운 마케팅 전략을 통해 시장 선점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며 "이통사별로 확보한 5G 주파수 대역폭 차이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새로운 판에서 공정한 경쟁이 이뤄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국장은 "이번 경매결과는 통신사업자들이 5G의 선도자가 되고자 하는 의지, 5세대 시장에 대한 전망, 투자비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리적으로 선택한 결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5G 상용화를 위한 단말기 출시 시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 단말기 제조사, 칩 개발사 등이 내년 3월 상용화에 맞춰 단말기를 출시할 수 있을지 여부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 3월 5G 상용화에 맞춰 5G 스마트폰이 출시되지 못할 수도 있어 상용화가 다소 늦어지거나 일반 사용자가 아닌 기업용 서비스가 첫 상용화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탑독 P군과 BP라니아 유민이 결혼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