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17:29 화
> 경제
한전, 사우디 신규 원전건설 예비사업자에 선정
UAE원전 건설 경험 및 경제적 건설비 등 앞세워 입찰 참여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02 09:33: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가 1400MW급 2기 규모의 사우디 신규 원전건설 예비사업자에 선정됐다.

2일 한전에 따르면 이번 건설사업은 지난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사업 이후 세계 원전시장에서 처음으로 경쟁입찰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했으며, 한국 외에도 미국·중국·러시아·프랑스 등이 참여했다.

사우디는 경제·사회개혁 프로젝트인 '비전 2030'을 통해 석유 의존도를 현재 90%에서 50%로 낮추려는 계획을 갖고 신성장동력 발굴에 전념하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원전 사업의 경우 2030년까지 2.8GW규모의 원전 2기를 최초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한전은 앞서 지난해 12월 원전수주를 위한 입찰정보요청서(RFI)에 대한 답변서(1500p 분량)를 제출했으며, 올해 초에는 사우디 평가단의 국내 원전시설 실사 응대 및 현지 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국내 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한 바 있다.

사우디는 입찰에 참여한 5개국을 예비사업자로 선정했으며, 향후 사업조건 협상을 통해 최종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은 이번 예비사업자 지위 확보에 대해 한국이 원전 강대국과 동등한 경쟁력을 갖추고 기술적·상업적 측면에서 사우디의 요구조건을 충족, 향후 최종 계약자로 선정될 토대가 마련됐다고 기대했다.

또한 사우디 원전 건설사업을 수주할 경우 UAE원전 이후 9년 만에 해외원전사업을 수주하는 것으로, 중동지역 원전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프로젝트 관리 능력·경제적인 건설비 등이 경쟁국 대비 우위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사우디와 환경이 유사한 UAE 원전 건설 경험이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정부와 한전을 비롯한 원전 산업계는 지난 10년간 제2 원전 수주를 위해 △원전산업 로드쇼 개최(3회) △원전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원전산업전시회 개최 등의 노력을 경주했으며, 사우디 원자력 유관기관과 긴밀한 신뢰관계를 구축해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을 만나 원전수출 지원의사를 표명하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