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18:49 목
> 사회
"붉은불개미 잡아라"…10개 항만 예찰·방역 강화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부처 회의 개최…붉은불개미 유입 차단 대책 논의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10 21:32:3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정부가 광양항·울산항·포항 영일항 등 10여개 항만을 집중관리대상으로 선정, 붉은불개미 예방 및 방제에 총력을 기울인다.

정부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개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붉은불개미 유입 차단 대책 등을 논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국내 항만 34곳 야적장 바닥 틈새·잡초 서식지를 비롯해 붉은불개미가 살만한 곳의 서식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연쇄살충 효과가 있는 살충제(개미베이트)를 살포한다. 

정부는 예찰 조사의 빈틈 보완 및 소독과 방제에 투입되는 인력·예산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며, 평택·인천·부산항 등 이미 붉은불개미가 나온 10개 항만을 집중관리대상으로 지정해서 예찰 전담인력을 확대한다.

대상 항만은 △광양항 △울산항 △군산항 △포항 영일항 △경인항 △부산 감천항 △서산 대산항 등으로, 향후 붉은불개미 발견 지역 수준의 예찰·방역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예찰 트랩 설치·육안 조사가 월 1회에서 2주 1회로 늘어나며, 정부 합동 예찰도 월 1회 진행된다. 이달 말까지 항만 주변 검역지정장소 489곳 대상 점검이 실시된다.

정부는 또한 붉은불개미 자문 민간전문가를 8명(기존 4명)으로 확대, 현장 합동조사·불개미 분류·유입경로 역학조사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항만 및 물류창고 종사자들이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개체 발견시 신속히 신고하도록 인터넷 포털 사이트·SNS 등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6일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시멘트 틈새에서 여왕개미 등 붉은불개미 770여마리가 발견되면서 인천항에 붉은불개미 유인용 예찰 트랩 766개·간이트랩 300개를 추가로 설치, 포획 여부를 매일 확인 중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