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17 21:59 화
> 연예·스포츠
'앤트맨과 와스프' 개봉 7일째 300만 돌파…'토르3'·'닥터 스트레인지'보다 빠르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11 08:1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7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감독 페이튼 리드)는 전날(10일) 20만 4114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7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302만 2860명으로, '앤트맨과 와스프'는 '토르: 라그라노크'(토르3), '닥터 스트레인지'보다 빠른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다.

박스오피스 2위는 8만 3916명(누적관객수 195만 8537명)을 동원한 '마녀'가 차지했으며, '변산'이 2만 9622명(누적관객수 34만 1083명)을 불러모아 3위에 자리했다.


   
▲ 사진='앤트맨과 와스프' 포스터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국내에서만 1100만 명 관객을 돌파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앤트맨이 등장하지 않았던 이유가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밝혀지는 한편 '앤트맨과 와스프'가 '어벤져스 4'로 이어지는 결정적 작품으로 자리매김하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마블 10주년을 빛나게 할 히든카드로서의 역할은 물론 마블 세계관을 무한 확장시킬 열쇠를 쥔 '앤트맨과 와스프'는 절찬 상영 중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탑독 P군과 BP라니아 유민이 결혼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