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24 07:19 월
> 정치
트럼프, 김정은 친서공개…"조미관계개선 획기적 진전이 다음회담 앞당길 것"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13 09:58: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 한글원본.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를 공개했다./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제공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적으로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7월6일 자로 작성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공개하면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멋진 편지"라며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김 위원장의 친서는 1장 분량의 한글원본과 영문번역본으로 되어 있다. 한글원본에는 김 위원장의 친필 서명이 들어가 있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의 시작으로 되었다"며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며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비핵화라는 표현이 담겨 있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친서를 공개하는 것과 관련해 북한측의 양해를 사전에 구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선예가 셋째 임신 소식 후 이어진 일부 악플에 입을 열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