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11:41 수
> 연예·스포츠
민유라 "1억 4천 후원금 행방 몰라" vs 알렉산더 겜린 "합의로 배분, 다 거짓말"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19 14:27: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국가대표로 호흡을 맞춘 민유라(23)와 알렉산더 겜린(25)이 치열한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다.

알렉산더 겜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까지 함께 출전하고 싶었지만 민유라가 3년간의 파트너십을 끝내기로 결정했음을 알려드린다"며 민유라와의 결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는 "한국 귀화 선수로 평창올림픽에 출전한 것은 큰 영광이었다"며 "한국 팬들의 응원과 추억을 가슴속에 간직하겠다"고 전했다.


   
▲ 사진=민유라 인스타그램


하지만 알렉산더 겜린의 팀 해체 선언 직후 민유라는 이와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민유라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렉산더 겜린과의 팀 해체와 관련, 장문의 해명글을 게재했다. 자신이 일방적으로 팀 해체를 결정한 것이 아니며 알렉산더 겜린의 태도 때문에 잠시 연습을 중단한 상태라는 것.

민유라는 "지난주까지 겜린과 새로운 프로그램을 잘 맞추어 오는 동안 변화가 있었다.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 동안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때마다 겜린은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지지난주까지도 사전 연습(pre exercise) 없이 링크에 들어오고 열심히 하지 않아 겜린에게 이렇게 연습에 뒤떨어지면(tardy) 이번에도 또 꼴찌를 할 텐데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또한 부모님을 포함 여러 사람들이 이렇게 연습하다간 또 사고가 생길 수도 있으니 겜린이 준비가 될 때까지 연습을 중단하자고 결정이 됐다. 그렇지만 아직 변화가 없어 며칠간 스케이팅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또한 온 국민의 후원으로 1억 4,000여만 원이 모인 '고 펀드 미' 후원금은 알렉산더 겜린의 부모님이 시행해 모두 겜린의 부모님이 가지고 있고, 자신은 이 후원금이 어떻게 쓰이는지 알지 못한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민유라는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알렉산더 겜린의 요청으로 글을 삭제한다며 게시물을 삭제했고, 알렉산더 겜린은 민유라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게재했다.

알렉산더 겜린은 "민유라와 그녀의 부모의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비열한 행동에 충격받고 놀랐다"며 "오늘 유라가 나에 대해 한 말은 전부 거짓말이며 증명할 증거도 있다. 유라와 그녀의 가족들은 자신들의 체면을 위해 날 비방하고 있다. 모두 거짓말이다"라고 주장했다.

민유라가 자신의 나태함을 지적하고 코치들의 경고가 있었다고 주장한 내용에 대해서는 "코치나 유라가 나의 훈련에 대해 어떤 말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전 국민이 모금한 고 펀드 미 기부금에 대해선 "두 가족 간의 합의에 따라 배분됐다"며 "유라와 그녀의 부모가 진실과 사람에 대한 존중보다 자신들의 자존심에 더 높은 가치를 두는 게 가슴 아프다"고 비판하며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은 지난 2월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종목에 출전, 뛰어난 연기를 펼쳐 큰 사랑을 받았다. 올림픽 출전을 위해 재미동포 민유라는 이중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출신 알렉산더 겜린은 한국으로 귀화해 관심이 뜨거웠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