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4 07:47 토
> 경제
서울 아파트 10가구 중 2가구 '6억 초과'…2005년 대비 5배↑
서울 13개구 호당 평균가 6억원 초과…경기 과천∙성남까지 지역 범위 확대
승인 | 김병화 부장 | kbh@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31 10:54: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정부가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부담을 늘리는 보유세 개편안을 발표한 가운데, 종부세가 첫 도입된 2005년 대비 서울에서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 물량이 5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종부세가 첫 도입된 시기는 2005년(노무현 정부)으로 당시 서울에서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는 전체 118만7792가구 중 6만6841가구(5.63%) 수준으로 집계됐다.

반면, 2018년 6월 현재 서울 전체 159만9732가구 중 32만460가구(20.03%)가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로 확인된다. 2005년 대비 5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서울 아파트 10가구 중 2가구는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인 셈이다.

▲서울 13개구 호당 평균가 6억 초과…경기도까지 지역 범위 확장

일부 지역에 국한됐던 고가아파트 범위도 크게 확대됐다. 2005년에는 서울 강남, 서초, 송파, 용산구 등 4개 지역만 호당 평균가격이 6억원을 초과했다. 하지만 현재는 서울 13개구의 호당 평균가격이 6억원을 초과할 뿐만 아니라 서울 전체의 호당 평균가격이 7억7000만원으로 확인된다. 게다가 현재는 경기도 과천(10억6000만원)과 성남(6억9000만원)도 호당 평균가격이 6억원을 넘어섰다.

주택에 대한 보유세 개편 방향은 크게 3가지다. 공정시장가액비율은 연 5%포인트씩 90%까지 인상, 과표 6억원초과 세율은 0.1~0.5%포인트 인상, 3주택 이상자는 0.3%포인트 추가과세 등이다. 정부 개편안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27만4000명의 세금 부담이 1521억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단순 계산하면 1인 당 평균 55만원 가량 세금이 증가하는 수준으로, 시장의 우려감은 생각보다 크지 않은 분위기다.

다만, 정부가 3주택 이상 고가주택을 보유한 경우라면 과거보다 최고 74.8%까지 세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고 예고한 만큼, 보유 주택의 가격이나 주택 수에 따라 개인 별 과세 편차는 크게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최근 국토교통부는 공시가격의 시세반영 비율을 최대 90%까지 높이는 방안까지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시가격의 시세반영 비율이 높아질 경우 3주택 이상의 다주택자 뿐만 아니라 2주택 이하의 고가주택 소유자도 장기 보유에 대한 심리적 압박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 대비 고가아파트 물량이 5배 가량 늘어났고 지역 범위까지 크게 확대된 상황인 만큼, 종부세 개편 효과는 ‘똘똘한 한 채’로 시장 트렌드가 심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