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22 11:10 수
> 경제
SK텔레콤, '5GX 게임 페스티벌' 개막
소셜 VR·360 VR Live·멀티뷰 활용 e-스포츠 중계 기술 선봬
T1 LoL팀 사인회 및 이벤트 경기 진행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8-10 14:2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SK텔레콤은 자사가 주최하는 '5GX 게임 페스티벌'이 1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5A홀에서 개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오전에는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 LoL팀 사인회가 열렸다. '페이커' 이상혁, '뱅' 배준식 선수 등 T1 LoL 팀 전원이 참석한 사인회 현장은 e스포츠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이날 오후에는 T1 LoL팀과 현장 관중들이 팀을 구성해 이벤트 매치와 T1 LoL팀이 청백전 형태로 펼치는 '레전드 매치'도 진행됐다.

   
▲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실감형 VR 게임을 즐기는 관람객을 배경으로 인기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배틀그라운드' 캐릭터의 코스프레를 선보이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행사에서 5G 시대에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였다.

현장을 찾은 e스포츠 팬들은 대회장의 생생한 열기를 5G로 연결된 360 VR기기를 통해 느끼거나, 전시관에 마련된 스크린을 통해 11개의 다채널 멀티뷰 화면으로 경기를 관전했다.

VR 기기를 활용한 미래 게임 체험 공간도 많은 인파로 북적였다. 관람객은 VR기기와 360도 트레드밀*을 활용해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의 주인공이 되어 가상의 우주 공간에서 전쟁을 치루거나 좀비의 공격을 막았다. 가상의 전장에서 낙하산을 타고 적 진영에 침투하는 경험도 할 수 있었다.

SK텔레콤은 관람객이 LoL, 배틀그라운드, 피파 등 유명 온라인 게임을 5G를 통해 무선으로 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5G 시대에 게이머는 초고속·초저지연 무선 데이터 전송을 기반으로 무선으로도 유선과 동일하게 고사양 온라인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한편 오는 11일과 12일 열리는 대회는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oksusu)’에서 생중계된다. 시청자들은 옥수수 앱을 통해 경기 관전 및 명장면 다시보기를 할 수 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