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14:50 목
> 연예·스포츠
한국, 말레이시아에 1-2 패배 '대망신'…바레인전 6-0 대승 '독 됐다'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8-17 23:09: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축구가 아시안게임 공식 개막도 하기 전에 대망신을 당했다. 상대적으로 약체인 말레이시아에게 졸전 끝에 허망하게 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로써 1승 1패가 된 한국은 2연승한 말레이시아에 조 1위를 내주고 2위로 밀려났다. 3차전 키르기스스탄전을 남겨둔 한국은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은 할 수 있겠지만 말레이시아에 맥없이 무너진 것은 변명의 여지 없는 망신이다. 한국이 조2위로 16강에 오를 경우 F조 1위(이란 예상)를 만나는 것도 부담이다.

앞선 1차전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6-0으로 크게 이긴 것이 한국에는 독이 됐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선발 명단에서 바레인전과 비교해 6명이나 바꾸는 큰 변화를 줬다. 하루밖에 휴식일이 없었기 때문에 선수들의 체력 안배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안정적으로 조 1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날 말레이시아전을 꼭 이겨야 했다는 점에서 대폭적인 선수 교체는 선수들의 호흡에 문제를 가져왔다. 특히 와일드카드로 뽑은 조현우 대신 송범근에게 골문을 맡긴 것이 결과적으로 최악의 패착이 됐다.

손흥민이 벤치 대기한 가운데 한국은 황의조와 황희찬을 투톱 카드로 내세웠으나 공수 연계가 잘 되지 않았고, 수비에서의 실수가 잇따라 나오며 전반에만 2실점했다. 

전반 4분 한국은 손쉬운 공중볼 처리 과정에서 골키퍼 송범근과 수비수 황현수가 충돌했다. 이로 인해 송범근이 쓰러지면서 공을 떨어트렸고, 이 볼을 말레이시아의 사파위 라시드가 가로채 빈 골문으로 가볍게 차 넣었다.

일찍 리드를 빼앗긴 한국은 파상공세를 폈으나 파이브백으로 수비벽을 튼튼히 쌓은 말레이시아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패스는 빗나가기 일쑤였고 서두르며 때린 슛은 정확도가 떨어졌다.

답답한 공격이 계속되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또 실점을 했다. 중앙에서 수비 실수로 볼을 말레이시아 빼앗겼고, 라시드가 드리블로 치고들어가다 때린 땅볼 중거리 슛이 좌측 골대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한국은 후반 들면서 김건웅을 황인범으로 교체했고, 계속 공격이 여의치 않자 후반 12분에는 김정민 대신 손흥민을 교체 투입했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손흥민이 들어가면서 상대 문전에서 확실히 공간이 많이 만들어졌으나 여전히 미드필드 쪽에서는 손발이 잘 맞지 않아 흐름이 자주 끊겼다. 말레이시아는 더욱 수비적으로 나서며 파울과 그라운드에 드러눕기로 시간을 흘려보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35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승모를 투입했다.

어떻게든 추격해보려 애쓰던 한국은 후반 43분 이진현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황의조가 골을 터뜨리며 한 점을 만회했다. 황의조는 바레인과 1차전 해트트릭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그러나 한국의 추격골은 너무 늦게 나왔고, 추가시간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손흥민이 찬 회심의 슛이 골대를 벗어나면서 그대로 한 점 차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