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0 14:18 토
> 연예·스포츠
'레슬링' 조효철, 금메달만큼 빛난 붕대 투혼 "자랑스러운 아버지 되고 싶었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8-23 01:4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한국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중량급 간판 조효철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차지했다.

조효철(32·부천시청)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97㎏급 결승 중국 디 샤오와 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날 조효철은 경기 시작 46초 만에 업어치기를 시도했다. 점수로 연결되진 않았으나 초반부터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관중을 열광케 했다.

조효철은 1피리어드를 1-4로 뒤지며 마친 상황에서 단숨에 5-4로 경기를 뒤집는 힘을 발휘했다. 그는 순식간에 자세를 낮춘 뒤 메치기를 시도했고, 상대 선수를 매트에 정확하게 내리꽂으며 4점을 얻었다.

이후 그는 온 힘을 다해 상대의 공격을 방어하며 남은 시간을 버텼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8강에서 카자흐스탄 에코브 우수르와 경기 중 이마가 찢어지는 바람에 붕대를 감고 싸운 조효철의 '붕대 투혼'이 더욱 빛나는 순간이었다.

조효철은 경기 직후 "어릴 때부터의 꿈을 이뤘다"면서 "가족의 힘으로 버텼다. 딸이 태어나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도전했는데 정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벅찬 감정을 내비쳤다.

그는 "딸에게 레슬링을 한 아버지보다 큰 무대에서 금메달을 딴 아버지로서 자랑스러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딸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