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9 18:42 수
> 경제
세븐일레븐, 인공지능 결제 로봇 '브니' 선보여
'시그니처', '익스프레스'에 이은 세븐일레븐의 세 번째 디지털 프로젝트..."일반 점포 적용도 검토"
승인 | 김영진 부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8-28 11:3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세븐일레븐은 28일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결제 로봇 '브니(VENY)'를 선보였다./사진=코리아세븐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세븐일레븐은 고객 커뮤니케이션 기술과 다양한 결제 서비스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AI) 결제 로봇 '브니(VENY)'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고 28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핸드페이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오픈을 시작으로, 지난 20일에는 차세대 가맹점 수익 강화 모델인 자판기형 편의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를 선보였다.

'브니'는 세븐일레븐의 세 번째 디지털 혁명 프로젝트로 더 나은 고객 서비스와 점포 업무 효율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만들어 졌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인공지능 커뮤니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고차원의 접객 서비스를 통해 보다 재밌고 편리한 쇼핑 환경을 제공할 수 있으며, 기본적인 접객 서비스 및 결제 업무를 '브니'가 담당하는 만큼 점포 근무자는 핵심 업무에 집중함으로써 업무 효율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브니'의 기본 외형은 북극곰을 형상화했다. 세븐일레븐 브랜드의 모태가 1927년 미국 사우스랜드사의 얼음공장에서 시작되었다는 의미와 함께 북극곰 캐릭터가 주는 친숙하고 귀여운 이미지가 고객 친화 정책에 부합하기 때문이다.

세븐일레븐은 '브니'의 친근한 이미지와 함께 7가지의 핵심기술을 접목해 소비자 접점에서의 서비스 완성도를 높였다. '브니'의 7대 핵심기술은 ▲AI 커뮤니케이션, ▲안면인식, ▲이미지∙모션 센싱, ▲감정 표현, ▲스마트 결제 솔루션, ▲POS시스템 구현, ▲자가진단 체크 기능 등이다.

우선 세븐일레븐 '브니'는 소비자의 쇼핑 편의를 도울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두루 갖췄다. 첫째로 AI 학습 기반의 대화 기능으로 TTS(Text To Speech 문자음성 자동변환) 기술을 활용해 자연스러운 음성 대화 지원이 가능하다. 브니에 대한 소개, 상품∙마케팅∙서비스 안내, 그 외 일상 대화나 유머 등 상황별 발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상황 시나리오는 약 1000여 개에 달한다.

다음으로 '안면인식'은 고객의 얼굴을 기억해 재방문시 맞춤 접객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약 3M내 객체와 사물을 인식할 수 있으며 고객 동의 하에 인증 과정을 거치면 안면 정보를 검출, 비교, 추론하여 기억한 후 추후 재방문 인사와 안내를 수행할 수 있다.

향후 기술적 보완을 거쳐 단골 고객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프로모션 제공까지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외 고객 및 사물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위치에 따라 시선을 움직여 상황별 접객 서비스와 고객 동정을 살필 수 있는 이미지∙모션 센서도 탑재되어 있다. 출입문과 시스템 연동이 되어 있어 고객 입점시 자연스럽게 이를 인지하고 시선을 틀어 접객 인사와 함께 맞이할 수 있다.

또한 고객 결제나 각종 대화시 친근감을 주기 위한 7가지의 3D 감정 표현 기능도 담았다. 예를 들어 일반적인 상황에서 웃음 띤 모습을 보여주고, 칭찬을 받으면 하트 눈이 표시되는 식이다. 

'브니'는 다양한 결제 서비스와 점포 관리 기능도 갖추고 있다. 4세대 결제 서비스인 바이오페이의 일종인 핸드페이를 메인으로 신용카드, 교통카드, 엘페이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한 셀프 결제가 가능하다.

그리고 일반 점포의 POS 시스템을 있는 그대로 구현해 편의점에서 취급하는 모든 상품의 판매가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키오스크의 경우 사전 지정된 품목에 한해 판매가 가능하지만 '브니'는 바코드만 있으면 별도 등록없이 즉각적인 판매가 가능하다. 
 
그 외 통신사 할인, 각종 증정 행사도 적용 가능하며, 점포관리시스템과의 연동으로 실시간 매출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자가진단 기능인 '셀프 컨디션 체크' 기능도 갖추고 있어 로봇 시스템 상태나 셀프 계산 장비 등 전반적 기능의 이상 유무를 자체 체크하여 점포 근무자, 콜센터 등 관리자에게 즉각적인 알람을 제공한다.

세븐일레븐 '브니'는 우선 스마트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1, 2호점의 기존 무인 계산대를 대신해 운영된다. 

향후 세븐일레븐은 '브니'를 탑재한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추가로 선보일 뿐만 아니라 가맹점 효율 증진 차원에서 일반 점포 도입도 점진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우리는 이미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이했고 '브니'는 세븐일레븐 디지털 혁명의 상징이자 마스코트가 될 것"이라며 "세븐일레븐은 IT기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하여 가맹점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고객들에겐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등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끄는 세븐일레븐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세븐일레븐, 자판기형 편의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 선보여
세븐일레븐, 친환경 편의점...'그린 세븐' 선포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