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19:53 토
> 연예·스포츠
한국, 베트남 3-1 꺾고 결승 진출 '金까지 1승 남았다'…이승우 '두 골'+황의조 '9호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8-29 19:57: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이 베트남을 가볍게 제치고 대망의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제 금메달까지는 단 1승만 남겨두게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에서 베트남을 3-1로 물리쳤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은 일본-UAE(아랍에미리트연합) 승자와 결승에서 만나 금메달을 다툰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으로 4강까지 오르며 새 역사를 쓴 베트남은 한국에 막혀 결승행 꿈을 접었고, 3-4위전에서 동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손흥민 황의조 이승우 황희찬 등 호화 공격진을 총동원한 한국은 개인 기량 차이로 베트남을 압도했다.

전반 6분 만에 이승우가 호쾌한 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내 기선 제압에 성공한 한국은 주도권을 잡고 계속 베트남을 몰아붙였다. 베트남은 이른 시간 실점하면서 견고했던 수비에도 균열이 엿보였다.

한국의 두번째 골은 이번 대회 최고 골감각을 보이는 황의조가 해결했다. 전반 28분 손흥민의 절묘한 전진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맞서는 1대1 찬스를 놓치지 않고 골로 마무리했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친 한국은 후반 들어 이승우가 다시 한 번 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예감했다. 후반 9분 이승우는 중앙에서부터 질풍 드리블해 들어가 문전의 황희찬에게 패스했다. 황희찬과 베트탐 수비가 엉키면서 볼이 옆으로 흐르자 이승우가 달려들며 슈팅, 또 한 번 베트남 골문을 뚫었다.

3-0으로 리드를 잡아 김학범 감독은 결승전에 대비해 황의조, 손흥민을 잇따라 빼주며 체력을 세이브시켰다. 와중에 베트남에게 프리킥 골을 허용해 1실점하긴 했으나 승부에 큰 영향은 없었다.

이어진 공방에서 두 팀은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했다. 한국은 결승으로, 베트남은 3-4위전으로 가는 길이 갈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