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5 11:16 금
> 경제
남양유업,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손잡고 유제품 수출
7월 '남양진한우유' 수출에 이어 8월에는 발효유 '이오'까지 진출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8-31 09:41: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남양유업이 31일 중국 알리바바 그룹이 만든 신선식품 대형마트 허마셴셩에 '이오'를 수출했다./사진=남양유업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남양유업은 국내 유업계 최초로 중국 상거래업체 1위 알리바바 그룹이 만든 신선식품 대형마트 허마셴셩과 합작, 한국산 유제품을 수출한다고 31일 밝혔다.

허마셴셩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그리고 물류를 통합, 신선식품을 강점으로 한 알리바바 그룹의 신유통채널로 2016년 상해에 첫번째 매장을 시작으로 현재는 9개 도시에 60개 매장을 거느리고 있으며, 향후 중국 전역에 2000여개의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허마셴셩을 방문한 소비자가 상품을 눈으로 직접 본 후, 집에서 편하게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가장 가까운 매장의 직원이 매장 내 위치한 트레일러에 상품을 담아 곧바로 배송이 시작되며, 3km이내 30분 배송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남양유업은 이처럼 매년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온라인 유통시장을 면밀히 지켜보고, 시장개척을 위해 면밀히 노력해 왔다는 설명이다. 

2016년 1월에는 세계 3위의 중국 온라인 상거래 사이트 '경동산청'과 온라인 전용 수출분유 '싱베이능'을 성공적으로 런칭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중국 조제분유 수출기준을 통과하는 등 꾸준히 중국공략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남양유업은 허마셴셩과 합작을 통해 지난 7월 3일 흰우유 제품 '남양진한우유'를 첫 수출한 데 이어, 이번에는 발효유 '이오'까지 수출하는 등 중국 유제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남양유업 김기훈 해외사업팀장은 "중국의 신유통채널 성장은 많은 기업들에게 기회와 도전이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남양유업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품질 높은 제품을 선보여 중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남양유업, '프렌치카페' 새 모델로 정해인 발탁
남양유업, '옳은 유기농 우유' 공식 서포터즈 '옳은 맘' 출범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