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4 17:59 화
> 경제
한국 100대 주식부호에 '자수성가' 31명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02 10:15: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한국의 100대 상장 주식 부호 가운데 자수성가형 인물이 3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종가를 기준으로 한 국내 상장 주식 부자 상위 100명 중에서 자수성가형 부호는 31명으로 집계됐다.

자수성가형 부호 가운데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상장 주식 평가액이 4조5520억원으로 가장 컸다. 서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전체 100명 중에서도 4위였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4조3322억원으로 전체 5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4조877억원으로 6위였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의 주식 평가액은 2조4150억원으로 자수성가형 자산가 중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1조8897억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1조5668억원),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 의장(1조2012억원) 등이 자수성가형 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1조777억원),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1조612억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1조184억원) 등도 자수성가형 자산가로 이름을 올렸다. 

재벌 오너가를 포함한 전체 주식 평가액 순위 1위는 16조6121억원을 보유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2위는 이 회장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이 부회장의 주식 보유액은 7조8543억원이다.

주식 평가액 3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5조9840억원)이다.

구광모 LG 회장(주식 보유액 7693억원)은 재벌4세로는 유일하게 100대 주식 부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