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7 11:37 화
> 연예·스포츠
칠레 아랑기스, 손흥민 유니폼 입고 '엄지 척'…"인종차별은 농담이 부른 오해" 사과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14 13:54:4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과 친선경기를 치른 칠레 국가대표팀의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가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따로 해명하고 사과했다. SNS에 해명 글을 올리면서 손흥민의 국가대표 7번 유니폼을 착용하고 찍은 사진을 함께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아랑기스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매치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가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 사진=차를레스 아랑기스 인스타그램 캡처


칠레 대표팀은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평가전을 치러 0-0으로 비겼다. 그런데 경기 이틀 전 칠레 대표선수 가운데 발데스(모렐리아)가 한국팬들의 사진 촬영 요청에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 행위를 했다. 이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 행동이어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아랑기스는 동료 이슬라(페네르바체)가 수원시 번화가 인파속에서 자신에게 "눈을 떠라"고 외치는 영상을 SNS에 올렸는데 이 역시 비슷한 이유로 논란이 됐다.

아랑기스는 손흥민의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엄지를 치켜세우는 사진을 올려 손흥민에 대한 존경의 뜻을 나타내면서 "어렸을 때 내 눈이 작아서 친구들은 나를 중국인이라고 놀리곤 했다. 그래서 동료들이 '눈을 떠라'고 외쳤을 때 웃은 것이다. 오해가 있었다는 알고 있다. 내가 방문했던 나라(한국)에 대한 나쁜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단지 농담일 뿐이었다. 기분이 나쁜 사람들이 있었다면 사과드린다. 하지만 누구도 기분 나쁘게 할 생각은 없었다"며 사과했다.

앞서 발데스도 자신의 행동이 인종차별 의도를 갖고 한 것은 아니었다며 사과를 했다. 한국-칠레전에서 손흥민은 발데스를 화려한 개인기로 제치는 장면을 연출해 전세계 축구팬들 사이에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