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20 09:45 목
> 정치
조명균 장관 “남북연락사무소, 민족 공동번영의 산실 될것”
개소식 기념사 "10.4 정상선언 이행 방안과 신경제구상 공동연구도 추진 바래"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14 15:00: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남북이 14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했다./사진공동취재단


[개성 공동취재단=미디어펜 김소정 기자]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민족 공동 번영의 산실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열린 개소식 기념사에서 “남북의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이 이곳에서 철도와 도로, 산림 등 다양한 협력을 논의하고 10.4 정상선언 이행 방안과 신경제구상에 대한 공동연구도 추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오늘은 남북의 정상께서 판문점선언을 채택한지 꼭 140일이 되는 날”이라며 “오늘 이곳에서 남북 두분 정상께서 4월27일 합의한 판문점선언과 온 겨레의 소망을 받들어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된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오늘부터 남과 북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번영에 관한 사안들을 24시간 365일 직접 협의할 수 있게 됐다. 남북은 얼굴을 마주하면서 빠르고 정확하게 서로의 생각을 전하고 어려운 문제들을 머리를 맞대고 풀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나흘 뒤 올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린다. 한반도에서 시작된 평화를 공고히 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방향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금까지와 같이 앞으로도 우리 앞에는 우여곡절과 난관이 있겠지만 이제 우리는 함께 있다. 남과 북은 대화와 협력의 힘으로 내일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밀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