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20 13:44 목
> 국제
미국, 대만에 군용기 예비부품 판매 승인…중국 거센 반발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25 17:23: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국 국무부가 F-16을 비롯한 군용기 예비부품을 대만에 판매할 수 있도록 승인하자 중국 외교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안보협력국(DSCA)은 성명을 통해 "이번에 제안된 판매는 수령인(recipient)의 안보·방어력 증진을 도움으로써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보협력국은 "이는 지역 내 정치적 안정성, 군사균형, 경제적 진전에 중요한 동력이 돼 왔으며 계속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는 이번 군수품 거래는 대만의 공중 방어력 유지에 필요한 것이라면서 아시아 지역 내 군사적 균형을 흔드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거래가 이뤄질 경우 그 규모는 3억3000만달러(한화 약 368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만이 구매를 요청한 제품은 전투기 F-16, F-5, 전술수송기 C-130, 대만 전투기 IDF, 기타 군용기의 예비부품이다. 미국 국방부는 미 의회에도 판매 가능성을 통지했다. 의회는 30일 내로 이에 대해 이의제기를 할 수 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은 국제법과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히 위반한 것이며 중국의 주권과 안전 이익을 훼손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의 대만 무기 수출 계획에 대해 강력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했고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만은 중국 영토의 일부분이고 어떤 사람도 중국이 주권과 영토를 지키고 외부 간섭을 반대하는 입장을 막을 수 없다"며 "중국은 미국이 대만에 대한 무기 수출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대만과 군사 관계를 중단하길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