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SKT, 'AI 미디어 추천 기술' 연내 상용화…장면·음원 찾아준다
드라마 및 영화 속 인물·음악·행동 AI가 검색
프로그램 도입부·결말 구간 뛰어넘을 수 있어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27 11:51: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SK텔레콤은 사용자가 원하는 드라마와 영화 속 인물, 음악, 행동 등을 찾아주는 'AI 미디어 추천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상용화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올해 안에 이들 기술을 순차적으로 'B tv'와 '옥수수'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NEW ICT 포럼'을 열고 "가입자가 콘텐츠를 많이 볼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탈하지 않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각각의 고객 별로 서로 다른 메뉴와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두 가지 기술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 연구원들이 영화나 드라마 등 미디어 콘텐츠 속 장면을 검색하는 '씬 디스커버리(Scene Discovery)'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미디어 연구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이같은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AI 미디어 추천 기술은 크게 2가지로 영상분석 기반 장면 검색 기술, 고객 취향 분석 기반 콘텐츠 개인화 추천 기술이다. 향후에는 대사를 이해하는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씬 디스커버리(Scene Discovery)'라고 불리우는 장면 검색 기술은 AI가 영화나 드라마 등 특정 미디어 콘텐츠 속에서 내가 원하는 장면만 골라 보여준다. 

얼굴 인식의 경우, 배우 등 인물의 얼굴 위치를 찾아내고 얼굴을 기반으로 유사한 인물을 인식해 다른 콘텐츠 영상의 인물을 찾아준다. 

음원 검출 및 인식 기술은 음악구간을 자동 검출한다. 음악이 시작되고 끝나는 위치 구간을 찾아내고 음악 매칭을 하게 된다. 

   
▲ 이종민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이 영화나 드라마 등 미디어 콘텐츠 속 장면을 검색하는 '씬 디스커버리(Scene Discovery)'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자사의 영상 분석 기술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가장 앞선 수준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과 AI기술 유닛, SK브로드밴드가 힘을 합쳐 개발했다.

또한 고객 취향 기반의 콘텐츠 자체를 추천해주는 기술은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에 지난 14일부터 적용하기 시작해 10만 가입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향후 전체 이용자에게 적용할 계획이다. 

프로그램 도입부(인트로)나 결말 이후(엔딩) 구간을 인지해 터치 한번으로 뛰어넘을 수 있는 기능도 개발했다. 이 기능은 지난 8월 'B tv'에 적용됐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는 영화별 키워드 분석 기능을 제공했다. 이에 따라 2배 이상의 콘텐츠 재생률이 발생했다.

향후 SK텔레콤은 인물 표정에 기반한 감정 인식, 대사 인식 기술도 개발하는 등 기술력을 한층 더 높여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같은 기술을 옥수수 서비스 뿐만 아니라 11번가 등 커머스 사업과도 연계하는 방향도 구상하고 있다.

AI 기반의 셋톱박스를 통해선 음성으로 키워드를 찾을 수 있도록 했다. 향후 추가적인 기술을 준비할 예정이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텔레콤, 드라마·영화 속 원하는 장면 AI가 바로 찾아준다
SK텔레콤, AI 플랫폼 '누구' 2주년 맞아 브랜드 디자인 개편
SK텔레콤, "5G망 구축·단말기 출시 가속화"
SK텔레콤, 4배 빠른 와이파이 서비스 상용화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