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19:53 토
> 경제
아시아나, 독일 MTU사와 엔진수리 계약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28 08:46: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아시아나항공은 27일 독일 MTU(Motor and Turbine Union) Maintenance 사(이하 MTU) 항공기 엔진 수리 계약 서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서명식에는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 레오 코퍼스(Leo Koppers) MTU 영업&마케팅 담당 임원이 참석해 서로 간의 협력을 다짐하고 서명을 교환했다.

   
▲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진행된 엔진수리 서명식에서 아시아나항공 김이배 경영관리본부장(오른쪽)과 MTU社 레오 코퍼스(Leo Koppers) 영업&마케팅 담당 임원(왼쪽)이 항공기 모형과 엔진 모형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아시아나항공


MTU 는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항공 엔진 제작 및 수리 전문 글로벌 기업이다. 특히 A321에 장착된 V2500엔진을 설계한 IAE(International Aero Engines)社 설립 컨소시움에 참여한 항공 엔진 관련한 최고의 전문성을 가진 기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18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MTU로부터 A320·321에 장착된 V2500엔진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 받게 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A320·321의 엔진 정비 신뢰성을 한층 더 높일 수 있게 되었고, 엔진 수리 외 주기적인 엔진 Condition Monitoring 계약도 함께 체결해 안정적인 항공기 운영과 더불어 정시성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명식에 참석한 김이배 경영관리본부장은 “항공기 엔진 제작 및 정비 영역에서 글로벌 리딩 기업인 MTU 와 이번 협력으로 정비 신뢰성을 한층 높일 있게 되었다” 며 “향후 아시아나항공이 최고의 정시성을 자랑하는 항공사로 우뚝 설 것이라 확신한다” 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4월 루프트한자 테크닉과 B777 정비 협력 체결, 7월 TS&S 와 엔진수리 계약을 연이어 맺는 등, 글로벌 정비 MRO 기업과 협력을 넓혀가고 있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