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6 14:51 일
> 사회
여명 서울시의원, '선택과 자율 향한 릴레이 교육간담회' 성황리에 마쳐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10 17:04: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8월 13일부터 지난 2일까지 5회에 걸쳐 ‘선택과 자율을 향한 서울시교육정책 릴레이 간담회’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교육 릴레이 간담회’는 △고교선택권 확대를 통한 일반계 고등학교 살리기 방안 △다양한 맞춤형 중학교 허용 △학부모 및 학생의 담임교사 희망제 △교권보호조례 △학교 급식 운영 방식 개선 등 5개의 주제로 진행됐다.

여 의원과 기회평등학부모연대가 공동주최했으며 학부모 대표, 교사 대표,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학생 대표가 참여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여 의원은 지난 2일 릴레이 간담회를 마무리 하는 자리에서 “다섯 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논의한 내용을 다가오는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하고, 조례로 반영할 수 있는 부분은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8월 13일부터 지난 2일까지 5회에 걸쳐 ‘선택과 자율을 향한 서울시교육정책 릴레이 간담회’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왼쪽 감용호 대한사립초중고교장회 사무국장과 여명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여명 의원실 제공


또 “조희연 교육감의 교육철학이 국가가 주도하는 평등교육이지만 교육감의 일방적인 교육정책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교육의 수요자인 학생과 학부모”라며 “교육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쓴 소리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 8월 14일 개최된 첫 간담회는 ‘서울시 고교선택제 전면 시행’을 주제로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공교육이 무너지고 있는 현실에서 교육 소비자의 ‘선택권’을 확대하면 각 고등학교가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을 받기 위해 경쟁하고 노력함으로써 서울시 전체 고등학교의 상향평준화를 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오갔다.

같은 달 21일 개최된 두 번째 간담회에서는 ‘다양한 진로맞춤형 중학교 허용’을 주제로 여러 가지 이야기가 오갔다. 특히 초등과정에서부터 진로 적성이 뚜렷하게 나타난 학생들을 위한 진로맞춤형 특성화중학교의 육성을 장려하고, 일반중학교를 4차 산업혁명 대비에 적합한 직업전문학교로 전환하는 방법을 검토해야 한다는 방안이 제기됐다.

세 번째 간담회는 같은 달 29일 열렸다. 이날 주제는 ‘담임교사 희망제’로, 해당 제도는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학업계획서와 자기소개를 미리 본 후 담임 선생님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8월 13일부터 지난 2일까지 5회에 걸쳐 ‘선택과 자율을 향한 서울시교육정책 릴레이 간담회’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사진=여명 의원실 제공

이는 학생들이 원하는 담임교사의 학급에 들어감으로써 교사의 지도를 상대적으로 잘 따를 수 있게 함과 동시에 교사들에게는 더 좋은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경쟁요소를 가미함으로써 전반적인 ‘교육 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지난 9월 18일 열린 네 번째 간담회 주제는 ‘교권보호와 학교폭력’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학생인권조례’ 시행 이후 ‘체벌’ 같은 구시대적 악습은 해소 됐지만 사회적으로 골이 여물지 못한 청소년들이 인권의 가치를 악용하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 지적됐다.

지난 2일 열린 마지막 간담회에서는 현 초·중학교 무상급식으로 인한 급식의 질과 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들어오는 식자재의 유통 과정의 합리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여 의원은 “‘친환경이나 Non-GMO의 이름이 붙었다는 이유로 평균보다 높은 가격으로 학교에 들어가는 식재료를 교육청에서 농약 검출이나 질에 대한 인식조사가 없는 것이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