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21:32 금
> 경제
금융위 부위원장 "글로벌 증시 급락,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것"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12 09:25: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금융위가 최근 글로벌 증시 급락 상황과 관련해 “시장변화에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3일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연 자리에서 최근 주가 하락 등 시장 불안과 관련해 "금융당국은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시장변화에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 급락에 따른 동향과 전망을 살펴보고 금융시장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부위원장은 "우리 주식시장이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한국의 대내외 경제 펀더멘털은 여전히 견고하다"며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점검하고 충분히 대비하면 외부 충격이 와도 금융시장 변동성을 줄일 수 있으므로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부위원장은 "최근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급등했다"며 "이는 내외금리 차 역전 폭을 확대하고 환율상승으로 이어져 대내외 건전성이 취약한 국가 위주로 외국인 채권자금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그는 "우리나라는 외국인 채권자금 중 상당 부분을 안정적인 투자행태를 보이는 공공부문 투자자가 보유 중이며 아직 내외금리 차와 스와프 레이트를 함께 고려한 차익거래 유인이 존재해 외국인 채권자금의 급격한 유출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최근 프로그램 매매나 패시브펀드로 인해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외국인 자금이 빠지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금융기관의 외화 유동성 등을 철저히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또 김 부위원장은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철저히 분석하고 신중한 모니터링을 추진하면서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등 유관기관과도 정보공유를 강화해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면서 “은행뿐 아니라 비은행 부문 리스크는 없는지 점검해 향후 발생할 리스크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