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6 14:51 일
> 정치
文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약속, 핵시설부터 핵무기‧핵물질 폐기 포함”
BBC 인터뷰 “미국의 상응조치란 비핵화 완성 동시에 평화협정 체결”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12 17:03: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오는 13일부터 7박9일 일정으로 유럽을 순방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영국 BBC방송과 언론 인터뷰를 가졌다./청와대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추가적인 핵실험과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에서 시작해 핵을 생산하고 미사일을 발전시키는 시설들을 폐기하는 것,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들을 전부 없애는 것이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7박9일 일정으로 유럽을 순방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영국 BBC방송과 언론 인터뷰를 갖고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 경제발전을 위해서 핵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자신들의 체제만 보장된다며 제재라는 어려움을 겪어가면서 핵을 갖고 있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프로세스는 북미 간 협의해야 될 내용이다. 왜냐하면 북한은 미국이 그에 대해서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 구체적인 시기나 프로세스에 대해서 제가 김정은 위원장과 논의한 적은 없지만 완전한 비핵화의 개념 속에 그 모든 것이 포함된다는 것은 서로 분명히 의견이 일치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BBC 서울 특파원인 로라 비커가 ‘종전선언 외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대한 질문을 이어가자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당장 대북제재 해제 조치가 힘들다면 인도적 지원이나 경제시찰, 북한에 미국의 연락사무소 개설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성명’ 속에는 네가지 약속이 담겼다. 북한은 핵을 완전히 폐기하고, 미군 병사들의 유해를 송환시키고, 미국은 북한과의 오랜 적대 관계를 종식하고,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북미관계를 정상화해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은 서로 교환적이고, 포괄적으로 함께 진행돼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북한이 이행한 미군 유해 송환,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의 전면 중단, 풍계리 핵실험장 전면 폐기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리고 북한은 지금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를 폐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어서 북한은 영변의 핵시설을 폐기하는 등 추가적인 핵시설들을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경우에 계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과 북한 간의 오랜 적대관계를 종식하겠다는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라고 재차 강조하고, “그렇게 되면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평화협상이 시작되고, 종국에는 비핵화의 완성과 동시에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될 것이다. 그런 프로세스로 나아가는 것이 미국이 취해야 할 상응하는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당장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완화가 어렵다면 이와 무관한 조치를 이행해나갈 필요성도 제기했다. “인도적 지원을 허용한다든지, 문화예술단이 교환 방문한다든지, 앞으로 경제제재가 풀리고 난 이후 준비를 위해서 경제시찰단을 교환한다든지, 북한에 미국의 연락사무소를 개설한다든지 하는 등의 조치들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물론 북한의 비핵화가 어느 정도의 단계에 도달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서서히 완화해 나가는 것까지도 진지하게 검토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종전선언을 할 준비가 안되어 있을 경우’를 묻는 질문을 받은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사전에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서 미 측과 충분한 논의를 한 것이다. 북한이 일정한 조치를 취할 경우에 하나의 정치적 선언으로 종전선언이 가급적 일찍 조기에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그래서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