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11:41 목
> 연예·스포츠
한국, 세계 5위 우루과이 2-1 격파 쾌거…황의조-정우영 골, 우루과이전 1무6패 뒤 첫승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12 21:56: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축구가 FIFA 랭킹 세계 5위 우루과이를 꺾는 쾌거를 이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 랭킹 55위)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황의조의 선제골과 정우영의 결승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이 남미 강호 우루과이를 이긴 것은 1무 6패 뒤 8번 맞대결 만에 처음이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이날 '4-2-3-1' 전형으로 우루과이를 상대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원톱 배치됐고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 남태희(알두하일)이 뒤를 받치며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기성용(뉴캐슬)과 정우영(알사드)이 중원을 책임졌고 홍철(수원)과 이용(전북)이 좌우 풀백, 김영권(광저우)과 장현수(FC도쿄)가 중앙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우루과이는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안 스투아니(지로나)를 투톱으로 내세우고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을 중심으로 수비진을 구축하는 등 정예 멤버들로 선발진을 꾸렸다.

전반은 치열한 주도권 다툼이 벌어졌다. 서로 압박을 하는 가운데 볼 점유율에서는 피파 랭킹 55위 한국이 5위 우루과이보다 오히려 앞섰다. 그만큼 한국 선수들이 더 많이 뛰어다녔다.

초반 이른 시간 황의조의 중앙돌파 시도가 아쉽게 마무리되지 못했고, 손흥민이 몇 차례 슛 찬스를 만들었으나 우루과이의 근접 수비에 잇따라 막혔다. 

손흥민은 우리 진영 페널티 박스 근처까지 내려와 적극적으로 수비에도 가담하는 등 전방위로 뛰어다니며 한국팀 경기를 조율했다. 한국 수비진은 우루과이 주포 카바니를 철저히 고립시키며 위험한 장면을 만들지 않았다. 공방이 이어졌으나 전반은 두 팀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후반 시작 3분여 만에 한국은 황희찬의 전진패스를 이어받은 황의조가 논스톱으로 슛한 볼이 아쉽게 무슬레라 골키퍼에게 걸렸다. 후반 15분에는 가슴 철렁한 장면이 나왔다. 한국 문전에서 혼전 중 흘러나온 볼을 벤탄쿠르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 볼이 한국 좌측 골대 상단을 강타하며 튕겨나와 실점을 면할 수 있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후반 20분께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남태희의 패스를 받아 돌파해 들어가던 황의조가 우루과이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때린 슛을 무슬레라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아쉬움도 잠깐. 튕겨나온 볼을 어느새 달려든 황의조가 골문 반대편을 보고 그대로 슛해 기어이 골을 터뜨렸다. 자신이 만든 페널티킥의 마무리까지 책임지며 손흥민의 실축을 만회해준 황의조의 선제골이었다.

리드를 잡은 한국이 실수로 동점골을 허용했다. 후반 26분, 골문 좌측에서 수비를 하던 김영권이 미끄러져 넘어지며 토레이라에게 볼을 내줬다. 노마크 찬스에서 토레이라는 문전으로 달려드는 베시노에게 정확한 패스를 내줬고, 베시노가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뽑아냈다.

실수로 한 골 먹었지만 한국 선수들의 투지는 꺾이지 않았다. 후반 33분 좌측에서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을 교체 투입돼 있던 석현준이 헤딩슛했다. 카바니에게 맞고 우측으로 흐른 볼을 정우영이 그대로 슈팅해 다시 한 번 우루과이 골문을 뚫었다. 한국 선수들이 사력을 다해 뛰어다니며 만들어진 찬스를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해 얻어낸 천금의 결승골이었다.

이후 한국은 우루과이의 거센 공세를 모두 막아내며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5천명 관중들에게 짜릿한 승리를 선사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