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16 19:41 토
> 연예·스포츠
장학영 전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후배 이한샘에 승부조작 제의했다가 체포·구속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15 06:38: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수비수 장학영(전 성남FC)이 후배 프로축구 선수에게 승부조작을 제안하며 5천만원을 건네려 한 혐의로 체포돼 구속된 충격적인 사실이 알려졌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장학영(37)을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장학영은 지난달 21일 부산의 한 호텔에서 경찰청 소속인 아산 무궁화축구단에서 뛰고 있는 이한샘에게 "내일 열리는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 후 25∼30분 안에 반칙해 퇴장당하라"며 5천만원을 건네주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사진='더팩트' 제공


경찰에 따르면 의경 신분인 이한샘은 현장에서 제안을 거절하고 곧바로 구단에 알렸고, 아산 구단측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경찰에 즉각 신고했다. 장학영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 체포됐다.

장학영은 경찰 조사에서 "공범인 브로커 A씨가 축구단을 설립하면 감독직을 시켜주겠다며 5천만원을 대신 전달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장학영을 구속하고 이미 중국으로 출국한 A씨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습생 출신으로 국가대표까지 돼 성공적인 선수생활을 했던 장학영은 성남FC의 전신인 성남일화에 2004년 입단해 2010년까지 365경기에 출장, 수비수로 활약하며 12골 19도움을 기록했다. 2006년 국가대표로 발탁돼 UAE(아랍에미리트연합)전 등 A매치 5경기에 뛰기도 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