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8 14:28 일
> 칼럼
[데스크칼럼] 한국 금융시장 불안불안…신성장 종합대책 마련해야
승인 | 김명회 부장 | kimmh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18 16:31:4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김명회 경제부장
[미디어펜=김명회 기자] 한국의 금융시장이 불안불안하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파급영향 우려에다 고금리, 고유가 등에 따라 심리적으로 압박이 커지고 있다. 

지난주 코스피·코스닥지수가 미중 무역분쟁 확산으로 폭락하면서 검은 목요일로 회자가 되도록 롤러코스트를 탔다. 

코스피지수가 무려 4.44%가 하락하고, 코스닥지수는 5.37%가 내렸다.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반영한 것이다.

이 영향으로 이날 원/달러 환율도 1년여만에 처음으로 1140원대로 올라섰다. 직후 회복세가 나타나는 듯하나 불안심리는 여전하다.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가 하루걸러 오르내림을 반복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신흥시장에 위기가 닥칠 수 있다는 경고음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금리 상승, 미·중 무역전쟁, 세계 각국의 높은 관세장벽, 글로벌 유가상승 등 국내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악재들이 산적해 있다.

특히 지난 9일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 금융안정 보고서를 통해 신흥시장에서 연간 최대 1000억달러가 빠져나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맞먹는 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 아르헨티나가 지난 6월 자금난을 견디지 못하고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데 이어 파키스탄도 지난 7일 구제금융을 신청했다.

   

이에 신흥국으로부터 시작된 금융시장 불안 불똥이 한국으로 전이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I
MF는 최근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3.0%에서 2.8%로 낮추고, 내년 전망치도 2.9%에서 2.6%로 낮췄다.

한국경제연구원도 1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2.7%로 낮췄다.

금융시장의 불안은 기업이나 주식투자자들의 투자 의지를 꺽게 만든다.

따라서 당국은 기업이나 투자자들이 불안에 떨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국은행은 18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는 인상요인이 상존에도 불구하고 동결했다. 경기가 하강 조짐을 보이는 데다 고용부진, 소비심리 위축 등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 당국은 말로만 한국경제는 괜찮다는 행동을 보이지 말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단기성 대책을 쏟아내기보다는 미래 경제성장을 견인하는데 필요한 신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치밀하게 수립해야 할 것이다.

[미디어펜=김명회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