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4 20:34 화
> 사회
"기막힌 행운" 평생 첫 복권이 1등…829회 로또당첨번호조회는?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20 20:37: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문상진 기자]"이번 회차에 연금복권을 처음 샀는데 운이 좋게 1등에 당첨됐다. 당첨 사실이 믿기지 않아 홈페이지에서 1등 당첨금 수령 방법을 여러 번 찾아봤다."

10월 셋째주인 20일 나눔로또 제 829회차 로또당첨번호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379회차 연금복권520, 1등에 당첨돼 매월 500만원씩 20년을 받게 된 주인공이 화제다.

서울 송파구 풍납동 바람드리길 한 복권판매점에서 구매했다는 주인공은 평소에 로또복권이나 다른 복권을 잘 구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심지어 연금복권은 처음 산 것이 1등에 당첨되는 기막힌 행운을 거머 쥐었다.

   
▲ 나눔로또 제 829회차 로또당첨번호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379회차 연금복권520, 1등에 당첨돼 매월 500만원씩 20년을 받게 된 주인공이 화제다. 한편 나눔로또 829회차 로또당첨번호조회는 20일 오후 8시 40분 이후부터 가능하다.

최근 기억에 남는 특별한 꿈도 없었다는 주인공은 당첨이 되기 위한 본인만의 구매전략이나 방법도 없다고 밝혔다.

"감사합니다"라는 짧은 인사를 전한 주인공은 당첨금은 일단 은행에 예금하고 앞으로 무엇을 할 지 차근차근 생각해 보겠다고 전했다.

나눔로또 829회차 로또당첨번호조회는 20일 오후 8시 40분 이후부터 가능하다. 지난 828회차 로또에서는 1등 당첨자가 서울에서 한 곳도 나오지 않은 반면 제주에서 2곳이나 나와 관심을 끌었다.

한편 제262회차 로또 이후부터 지금까지 1등 당첨자를 가장 많이 배출한 복권 명당은 33번의 1등 당첨자를 낸 부산 동구 범일동 부일카서비스다. 2위는 31명을 기록한 서울 노원구 상계동 스파, 3위는 17명의 당첨자를 낸 대구 달서구 본리동 일등복권편의점이다.

경기 용인 기흥 하갈동 로또휴게실은 12명으로 4위, 경남 양산 평산동 GS25(양산혜인점)와 대구 서구 평리동 세진전자통신이 11명으로 공동 5위를 차지했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