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1 18:07 수
> 경제
LG생활건강. 3분기 영업이익 9.8% 증가...54분기 연속 성장
매출액 10.6% 증가한 1조7372억...사상 최고 3분기 실적 기록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0-23 13:48: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LG생활건강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LG생활건강이 3분기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LG생활건강은 3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6% 증가한 1조7372억원, 영업이익은 9.8% 증가한 2775억원, 경상이익은 10.2% 증가한 2712억원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략적으로 육성해 온 '후', '숨', '오휘', '빌리프' 등 럭셔리 화장품이 국내와 해외에서 호실적을 달성하며 화장품사업 성장을 견인했고, 생활용품사업은 국내사업 강화와 해외시장으로의 확장을 위한 기본을 다졌다. 음료사업은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다양한 제품 라인업으로 탄산과 비탄산이 모두 성장하며 사상 최고 3분기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럭셔리 화장품 매출은 3분기 누적 매출 2조1789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30.2% 증가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2분기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4분기 증가하며 14년동안 성장했다. 지속적인 수익 증가로 부채비율은 전년 3분기말 56.1%에서 7.6%p 개선된 48.6%로 4년 연속 꾸준히 낮아졌다.

한편 3분기 누계 기준으로는 매출 5조490억원 영업이익 8285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각각 9.3%, 11.2% 증가했다.  

3분기 화장품사업은 매출은 9542억원, 영업이익은 1840억원을 달성, 전년동기 대비 각각 23.5%, 30.6% 성장했다. 수익성 개선을 동반한 성장을 이루며 영업이익률은 19.3%를 달성, 전년동기 대비 1.0%p 상승했다.

국내외 고객들의 높은 충성도를 확보한 '후'는 다양한 시장변화에도 불구하고 주요 판매채널에서 흔들림 없이 성장하며 분기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고가라인 확대전략으로 '숨'의 '숨마' 라인과 '오휘'의 '더 퍼스트' 라인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103%, 45% 성장했다.   

다만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3895억원, 영업이익 427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각각 7.6%, 35.7% 감소했다.

LG생활건강은 "단기적인 외형성장 보다는 중장기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고 프리미엄 브랜드 육성을 통한 해외사업 확대 기반 마련에 집중했다"며 "특히 중국에서 다양한 신제품 출시하고 온·오프라인 채널 확대를 추진했다"고 전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3935억원, 영업이익 50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5%, 11.5%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2.9%로 0.8%p 높아졌다.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 등 주요 탄산 브랜드들의 고른 성장으로 탄산음료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LG생활건강,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월드지수' 신규 편입
LG생활건강, 제1회 빌려쓰는 지구 대학생 캠프 개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