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1 18:07 수
> 경제
원자력정책연대 "원안위, 비전문가 가르치는 학원 아냐"
민변 출신 변호사·환경운동가·화학공학 교수·사회복지학 전공 공무원 등 4명으로 구성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02 15:53: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10월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에서 네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원자력정책연대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원자로 관계 시설과 방사능 물질 및 폐기물 검사 등 원자력 안전 관련 심의·의결기구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전문성이 부족한 위원들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원자력정책연대에 따르면 원안위원 4명은 △민변 회장 출신 변호사 △중어중문학 전공 환경운동가 △화학공학 교수 △사회복지학 전공 공무원으로 구성됐다.

이 중 월성 1호기 계속운전 반대 소송의 대리인 출신인 김호철 위원은 올해 초 원안위원으로 위촉되면서 소송대리인을 그만뒀으며, 김혜정 환경운동연합 원전특위위원장을 맡았던 탈핵운동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대는 제89차 원안위 회의록을 보면 두 위원은 '궁금'과 '여쭤본다'는 표현을 각각 24회·26회 사용했으며, 다른 회의록에서도 기타 단순 질문이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연대 관계자는 "단조와 주조를 구분하지 못하고, 어느 원전이 먼저 만들어졌는지도 모르는 인사가 원전 안전성에 대해 심의·의결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기타 어처구니 없는 원안위원의 헛발질은 원안위 홈페이지에 공개 게시된 회의록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안위는 탈핵운동하는 사람 데려다가 과외시키는 곳이 아니다"라며 "원자력안전을 제대로 판단·책임질 수 있도록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원안위원 및 위원장 그리고 원자력안전재단의 이상이 돼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연대는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쇼하는 모습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이런 심각한 사태를 국민들은 도끼눈으로 지켜봐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