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8 14:28 일
> 연예·스포츠
[KS 3차전] SK 7-2 두산, 로맥 선제 3점포로 시작해 쐐기 솔로포로 끝났다…SK 2승1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07 21:54: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로맥의 홈런 두 방이 SK에 다시 시리즈 리드를 안겼다. 켈리의 호투까지 더해지며 SK 외국인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SK 와이번스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18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7-2로 이겼다. 잠실 원정 1, 2차전을 1승1패로 마치고 이날 시작된 홈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어낸 SK는 2승1패로 한 발 앞서갔다.

로맥의 홈런으로 시작해 로맥의 홈런으로 끝난 경기나 마찬가지였다.

   
▲ 사진=SK 와이번스


1회말 SK는 톱타자 김강민의 볼넷과 한동민의 안타로 처음부터 좋은 기회를 잡았다. 최정이 삼진 당해 1사 1, 2루가 된 상황에서 로맥이 첫 타석에 들어섰다. 로맥은 미처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던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으로부터 큼지막한 좌월 스리런홈런(비거리 130m)를 뽑아내 단번에 3-0 리드를 안겼다.

SK는 2회말에도 강승호의 볼넷과 김강민의 안타로 엮어진 2사 1, 3루에서 한동민이 2루수쪽 내야안타를 쳐 추가점을 냈다.

두산이 5회초 SK의 수비 실책을 놓치지 않고 몰아붙여 2점을 만회했다. 선두타자 양의지의 유격수 땅볼 때 김성현의 실책으로 살아나간 것이 반격의 출발점이 됐다. 진루타로 1사 2루가 된 다음 김재호가 좌전 적시타를 쳤고,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오재원의 좌전 적시타가 나왔다.

실책이 빌미가 돼 2실점하긴 했으나 SK 선발투수 켈리가 눈부신 역투로 두산 공격력을 억제했다. 켈리는 6회초에도 수비 실책 후 안타와 볼넷으로 1사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실점 없이 스스로 불을 껐다. 두산은 이 찬스에서 오재일이 투수 땅볼, 김재호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한 점도 내지 못한 것이 뼈아팠다.

4-2로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SK가 승리를 굳히는 점수를 8회말 뽑아냈다. 이번에도 로맥이 나섰다. 두산 3번째 투수로 등판해 있던 박치국을 솔로포로 두들겨 5-2로 달아나는 점수를 올렸다. 로맥이 잠잠하던 SK 타선에 불을 붙이자 이어진 무사 1루에서 이재원이 투런홈런(상대투수 김승회)을 보태 점수 차를 벌리며 승리를 확인했다.

켈리는 7이닝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무자책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8회 마운드를 이어받은 김태훈이 1⅔이닝을 던졌고, 9회초 2사 1, 3루에서는 정영일이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두산 선발 이용찬은 초반 실점 후 안정을 찾았지만 6⅔이닝 7피안타(1홈런) 7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SK는 이날 총 11안타를 때렸고 그 가운데 홈런이 3방이나 포함됐다. 두산은 8안타를 쳤고 홈런은 하나도 없어 안타수와 장타력에서 모두 열세였다. 주포 김재환이 갑작스런 옆구리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영향이 커 보였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