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1 18:07 수
> 경제
구자열 LS 회장,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참관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08 10:07:3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구자열 LS그룹 회장이 8일 중국 상하이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를 참관했다. 글로벌 기업의 동향과 기술진화 방향 등을 직접 확인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 모색하기 차원이다.

중국 국제수입박람회는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시진핑 국가 주석이 중국 경제활성화와 시장개방 등을 목적으로 중점 추진한 행사다. 상하이 국제전시컨벤션센터 내 총 24만㎡(약 7만평) 규모로 전 세계 130개국 2800여 기업과 15만 여명의 바이어가이 참가한다.

LS는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6일간 중국 사업이 활발한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3개 회사가 첨단 장비관에 약 90㎡(10부스) 규모로 ‘Smart LS, Smart Technology’라는 주제의 전시관을 마련했다.

LS전선은 HVDC 케이블, 해저 케이블, 무선전력 기술을, LS산전은 마이크로그리드, ESS, 산업자동화 시스템을, LS엠트론의 현지맞춤 트랙터 기술 등을 선보였다.

구 회장은 스마트 첨단장비관 내 LS 전시 부스를 방문해 임직원 등을 만나 격려한 후 현지 법인장들로부터 중국 사업에 대한 현황을 청취했으며 이후 전자 및 가전관, 자동차관, 의료·헬스케어관 등을 차례로 방문하며 전시에 참가한 글로벌 기업들의 최신 기술 트랜드를 직접 경험했다.

LS그룹은 2005년 중국 무석에 1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처음 진출해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이 다롄, 칭다오 등 총 15개의 거점에 9개의 생산법인을 확보하며 중국 사업에 집중했다.

   
▲ 8일, 중국 상해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가한 LS그룹 전시 부스에서 참관객들이 LS엠트론의 친환경 트랙터를 관람하고 있다./사진=LS그룹 제공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