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14:01 토
> 경제
LG화학, 신임 CEO 내정…박진수 부회장 '은퇴'
창립이래 첫 CEO 외부 영입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09 08:51: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창사 이래 최초로 외부에서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했다.

LG화학은 신임 대표 부회장에 글로벌 혁신기업인 신학철 3M 수석부회장을 내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신 부회장은 1984년 3M 한국지사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필리핀 지사장과 3M 미국 본사 비즈니스 그룹 부사장을 거쳐 한국인 최초로 3M의 해외사업을 이끌며 수석 부회장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전문경영인이다.

현재 LG화학의 사업영역은 △석유화학 △신소재 △배터리 △정보전자소재 △생명과학 등 첨단 소재·부품·바이오분야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주력 사업인 석유화학의 글로벌화와 전지 사업의 해외생산과 마케팅이 급속하게 확대되고 있어 고도화된 글로벌 사업 운영 체계가 필요한 상황이다.

LG화학은 신 부회장 영입배경에 대해 글로벌 사업 운영 역량과 경험은 물론 소재·부품 사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을 보유하고 있고,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조직문화와 체질의 변화·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기업에서 쌓은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LG화학이 세계적인 혁신기업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신학철 LG화학 CEO/사진=LG화학


한편 박진수 LG화학 대표 부회장은 42년간의 기업활동을 마무리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며 명예롭게 은퇴한다. 박 부회장은 앞으로 후진 양성 및 경영 선배로서의 조언자 역할에 힘쓸 계획이다.

박 부회장은 1977년 당시 럭키로 입사해 지금까지 42년간 근무, LG화학은 물론 대한민국 화학·소재 산업 발전에 기여한 LG의 상징적인 경영자다.

2012년 말부터는 LG화학 CEO로 재직하며 매출액 28조원 규모로 성장시키며, 글로벌 Top10 화학기업으로 발전을 주도했다. 특히 사업구조 고도화와 에너지·물·바이오·소재분야 등 미래를 위한 과감한 투자로 LG화학의 위상을 한 단계 격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박 부회장은 "40년 이상을 근무하며 LG화학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일조하고 명예롭게 은퇴한다는 것은 큰 축복"이라며 "후배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계속 이어가 우리 모두가 함께 성장시켜온 LG화학을 앞으로도 영속하는 기업으로 발전시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LG화학 관계자는 "박 부회장은 회사가 보다 젊고 역동적인 경영활동이 가능하도록 아름다운 은퇴를 선택했다"면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도울 수 있는 일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