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1 18:07 수
> 경제
올 상반기 통신사실확인·통신제한조치 등 모두 감소
승인 | 김영민 부장 | mosteve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09 13:58: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민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간통신사업자 42개, 별정통신사업자 36개, 부가통신사업자 33개 등 총 111개 전기통신사업자가 제출한 올 상반기 통신자료 및 통신사실확인자료 제공, 통신제한조치 협조 현황을 집계한 결과, 전년 대비 모두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통신자료는 유선·무선·인터넷 등 통신서비스 가입자의 기본적인 인적사항(성명, 주민등록번호 등)으로, 수사기관 등이 보이스피싱이나 납치 피해자 확인 등 신속한 범죄수사를 위해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공문으로 요청해 전기통신사업자로부터 취득하게 된다.
 
올 상반기에 검찰, 경찰, 국정원 등에 제공된 통신자료 건수는 전화번호 수 기준 318만4277건으로 전년 대비 7.7% 감소했다.

통신사실확인자료는 통신의 내용이 아닌 통신의 단순내역(통화나 문자전송 일시, 통화시간, 발신기지국 위치 등)으로, 수사 등을 위해 해당 자료가 필요한 수사기관 등은 통신비밀보호법이 정한 요건 및 절차에 따라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만 전기통신사업자로부터 취득할 수 있다.

올 상반기 검찰, 경찰, 국정원 등에 제공된 통신사실확인자료 건수는 전화번호 수 기준 31만4420건으로 전년 대비 56.6%나 줄었다.

통신제한조치는 통신의 내용에 해당하는 음성통화내용, 이메일 등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수사기관 등이 통신비밀보호법이 정한 요건 및 절차에 따라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실시할 수 있다. 통신비밀보호법상 그 대상이 내란죄, 폭발물에 관한 죄 등 중범죄로 한정돼 있어 통신사실확인자료 제공보다 더욱 엄격한 제약 하에서 이뤄진다.

올 상반기에 경찰, 국정원에 의해 실시된 통신제한조치 건수는 전화번호 수 기준 4428건으로 전년 대비 0.16% 감소했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