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17:38 월
> 경제-국제
70여개국 정상, 파리서 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 참석
메르켈 독일 총리-마르롱 프랑스 대통령, 공동 방명록 작성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11 10:20:3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각국 정상들이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프랑스 파리로 집결했다.

11일(현지시각) 파리 개선문에서 진행되는 기념식에는 프랑스·독일·터키(오스만투르크 후신)를 비롯한 70여개국 정상들이 참석한다.

엠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10일 파리 오르세미술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우리 중 일부는 당시 적국이었으나 오늘 밤엔 다시 뭉쳤다"며 "이는 1차 대전에서 사망한 이들에게 바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경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정전 협정이 이뤄졌던 프랑스 콩피에뉴 숲에서 진행된 기념식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함께 참석했다.

양국 정상들은 손을 맞잡고 전사들을 추모했으며, 메르켈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의 얼굴에 이마를 갖다 대기도 했다.

두 정상은 이후 정전 서명이 체결된 페르디낭 포슈 연합군 총사령관 객차를 재현한 기념관에서 함께 방명록을 작성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이 메르켈 총리의 손을 잡는 모습도 연출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은 지난 73년간 평화를 유지했는데, 이런 전례가 없다"며 "이는 양국이 평화를 원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메르켈 총리도 "독일도 세계가 더 평화로워질 수 있다면 무슨 일이라도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독일은 국가 차원의 기념행사는 열지 않으며, 이날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등 왕실 식구들도 로열 앨버트 홀에서 진행된 추모식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