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13:46 수
> 연예·스포츠
'2018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폐막…'나인빅스' 우승
총 39개 팀 830여 명 선수 참가해 경합 펼쳐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12 1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한 ‘2018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4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11일 폐막했다.

12일 LG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개막한 이번 대회에는 총 39개 팀, 83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열띤 경합을 펼쳤다. 올해로 6회를 맞은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여자야구대회다.

11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챔프리그는 ‘나인빅스’와 ‘블랙펄스’가 승부를 펼쳐 ‘나인빅스’가 11대5으로 이기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퓨처리그에서는 ‘헤머스스톰’이 ‘떳다볼’을 14대10으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챔프리그 우승팀 ‘나인빅스’의 손예림 감독은 “여자야구가 발전할 수 있도록 힘써준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에 감사하다”며 “여자 야구선수들이 더 많은 경기에서 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으로 주최한 2018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폐막했다. 지난 11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선수들이 모자를 던지며 환호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리그별 우승팀에게 도자기로 만든 트로피와 상금을 전달했다. 또 대회 MVP를 비롯한 포지션별 우수선수에게는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등을 증정했다.

폐막식에는 신문범 LG스포츠 사장, 이충학  LG전자 경영지원부문 부사장, 한국여자야구연맹 한택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충학 부사장은 “대회 기간 동안 선수들이 보여준 뜨거운 열정에 감동받았다”며 “한국 여자야구가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한국여자야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2012년에는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2014년 글로벌 대회인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를 신설했다. 

지난 2016년에는 LG생활건강과 공동으로 한국에서 열린 ‘여자야구월드컵’을 후원했다. 지난 8월에는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린 여자야구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후원한 바 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