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2 20:02 목
> 연예·스포츠
오타니, 아메리칸리그 신인상…ML 진출 日 선수 노모-사사키-이치로 이어 4번째 영예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13 17:41: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일본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투타 겸업의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오타니는 13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실시한 신인상 투표에서 1위 표 30표 중 25표를 얻는 등 총 137점을 획득, 뉴욕 양키스 내야수 미겔 안두하르(89점)와 글레이버 토레스(25점)를 누르고 아메리칸리그 신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로써 오타니는 일본인 선수로는 역대 4번째로 메이저리그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전에는 1995년 노모 히데오(LA 다저스), 2000년 사사키 가즈히로, 2001년 스즈키 이치로(이상 시애틀 매리너스)가 메이저리그 진출 첫 해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 사진=LA 에인절스 SNS


오타니는 일본에서 투타 겸업 선수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다 올 시즌을 앞두고 LA 에인절스에 입단하며 메이저리그로 진출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겠다고 선언한 오타니는 팔꿈치 인대 부상으로 9월부터는 타자로만 나섰다.

오타니의 올해 성적은 투수로 10경기 등판해 51⅔이닝을 던지며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기록했다. 타자로는 104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8푼5리, 22홈런, 61타점을 기록했다.

한편, 내셔널리그 신인상은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게 돌아갔다. 아쿠냐는 1위 표 30표 중 27표를 획득하며 총 144점으로 후안 소토(89점·워싱턴 내셔널스), 워커 뷸러(28점·LA 다저스)를 제쳤다. 

외야수 아쿠냐는 올 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3리, 26홈런, 64타점, 16도루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