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16 13:38 토
> 연예·스포츠
한화 샘슨-헤일과 재계약 않고 외국인투수 모두 교체…워윅 서폴드-채드 벨 영입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15 11:21: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화 이글스가 올 시즌 뛰었던 외국인 투수들과 재계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투수 2명을 영입했다. 

한화 구단은 2019 시즌 함께할 외국인 투수로 호주 출신 우완 워윅 서폴드(Warwick Saupold·28)와 미국 출신 좌완 채드 벨(Chad Bell·29)을 영입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서폴드는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로 총액 100만 달러에 계약했다. 벨은 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40만 달러로 총액 60만 달러를 받는다. 두 선수 모두 이번 시즌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서폴드는 188㎝, 101㎏의 건장한 체격과 안정적인 피칭 매커니즘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 제구가 동반된 평균 시속 140㎞대 중반의 직구 외에 투심, 체인지업, 커브 등을 구사한다.

   
▲ 사진=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지난 2016년 디트로이트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올해까지 3시즌 동안 82경기 출전해 8승4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4.98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31경기 등판해 4승1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4.46의 성적을 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2012년 이후 155경기에 출전했고, 선발 등판은 101경기였다.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37승32패 평균자책점 3.76, 탈삼진 410개, WHIP 1.34. 

벨은 190㎝, 90㎏의 신체조건을 갖춘 좌완투수로 최고 시속 150㎞대 초반의 빠른공 외에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까지 구사가 가능하다.

지난해 디트로이트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가진 후 28경기에 출전해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6.93을 기록했다. 올 시즌은 3경기만 등판했고 1패 평균자책점 8.59의 성적을 남겼다. 2010년부터 2017년까지 마이너리그에서는 총 216경기(선발 107경기)에 나서 통산 46승39패 평균자책점 3.82를 기록했다.

한화는 기존 외국인투수 키버스 샘슨, 데이비드 헤일과는 모두 재계약하지 않았다. 한화 구단은 "좌완 선발 투수와 보다 안정적인 이닝이터 능력을 갖춘 선발 마운드 구성을 위해 샘슨, 헤일과는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헤일은 시즌 도중 합류해 12경기 등판(3승4패 평균자책점 4.34)에 그쳤다. 샘슨은 30경기에서 161⅔이닝을 던지며 13승8패 평균자책점 4.68에 탈삼진 195개로 탈삼진왕에 올랐다. 샘슨이 계속 한화에 남을 것인지 관심을 모았지만 재계약에 실패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