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18 11:00 화
> 경제
김삼화 의원 "탈원전 탓에 협상력 저하…바라카 낙관 어렵다"
저가 수주 가능성도 우려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30 09:20: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기업들의 협상력이 낮아져 해외사업에도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은 30일 열린 국회 에너지특위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국내 기업들의 협상력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해외사업 수주 자체도 어렵지만, 수주한다고 해도 저가수주로 손실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과거 자원공기업이 해외자원개발사업에서 실패한 이유 중 하나는 정부의 무리한 자원외교정책에 기인해 무조건 자주개발율을 높이려 비싼 돈을 주고서라도 외국 유전이나 광구 지분을 샀기 때문"이라며 "지금의 해외원전사업도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 21일 우리나라가 60년 독점 운영권을 보장받은 UAE바라카 원전 사업에서조차 프랑스 EDF가 1000만달러 규모의 보건·안전·환경에 관한 서비스계약을 따낸 데 이어 조만간 있을 장기정비계약(LTMA) 경쟁 입찰에서도 수주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사진=김삼화 의원실

 
UAE 원전 장기정비계약(LTMA)은 10년간 2~3조원 규모로 추정되며, 현재 한국수력원자력-한전KPS 컨소시엄을 비롯해 미국·유럽·중국·러시아 등에서도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계약주체인 나와는 UAE원전 운영사로, UAE원자력공사(ENEC)와 한전이 각각 82%·18%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2000만달러(224억원) 규모 이상의 입찰은 주주와의 협의가 필요해 한전도 일정부분 목소리를 낼 수는 있지만, 나와 대표가 미국인인데다 입찰조건도 한국에 불리한 것으로 알려져 국내 기업의 수주를 낙관하기 어렵다는게 업계의 분석이다.
 
김 의원은 "국제 입찰은 협상력이 매우 중요한데 우리나라는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선포해 우리 기업들의 협상력이 크게 낮아진 게 사실"이라며 "정부는 해외원전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