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17:38 월
> 경제
KAI, 국방위성 분야 진출…"수출형 위성 개발할 것"
425 사업 SAR 위성체 시제 계약 체결…계약규모 5883억원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2-05 14:34: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425 사업을 통해 국방위성 분야에 첫 진출한다. 425 사업은 고해상도 영상레이더(SAR) 탑재 위성과 전자 광학(EO)·적외선 장비(IR) 탑재 위성을 국내 주도로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KAI는 국방과학연구소(ADD)와 '425 사업 SAR 위성체 시제제작'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달 30일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과 EO·IR 탑재 위성의 본체개발도 약 400억원 규모로 계약했다고 5일 밝혔다.

SAR 위성체 시제제작 계약 금액은 5883억원으로, 우주사업 역대 최대 규모다. 사업 기간은 올해 12월부터 오는 2025년 9월까지다.  

KAI는 SAR 위성체의 시스템 종합·플랫폼 개발·총조립·시험을 담당하며, 영상레이더 탑재체는 KAI 외에도 한화시스템과 TASI가 국제기술협력을 통해 개발할 계획이다.

   
▲ 425 위성 운영 상상도/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KAI는 그동안 상업용 위성사업에 주력해왔으나, 우주사업 전반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향후 민간 수요를 감안해 업체 주도의 우주기술 산업화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업체 주도 방식의 첫 사업인 차세대 중형위성의 개발을 통해 500kg급 표준 위성 플랫폼을 확보, 독자적인 위성 체계개발·양산·수출도 추진 중이다. 

KAI 관계자는 "향후 국내외 중·대형 위성은 물론 수출형 위성 개발 및 상용위성 발사서비스 시장 진출 등을 목표로 우주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AI는 그동안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에서 7호까지 1톤급 위성과 3톤급 정지궤도 복합위성 개발에 참여해 △중대형 위성 본체 설계·검증 △핵심부품 제작 △우주 인증 △조립·시험능력 등을 확보해 왔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