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9 17:26 금
> 연예·스포츠
린드블럼 192만-후랭코프 123만 달러 재계약, 두산 내년에도 최강 원투펀치 유지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2-20 17:42: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조쉬 린드블럼과 세스 후랭코프가 재계약을 하고 2019 시즌에도 두산 마운드를 지킨다.

두산 베어스는 20일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 세스 후랭코프와 계약 소식을 전했다. 린드블럼은 계약금 7만 달러, 연봉 170만 달러, 인센티브 15만 달러 등 최대 192만 달러에 사인을 했다. 후랭코프는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110만 달러, 인센티브 8만 달러 등 최대 123만 달러에 재계약했다.

   
▲ 사진=두산 베어스


린드블럼은 올해 145만 달러(계약금 10만, 연봉 135만 달러)에서 47만 달러 몸값이 치솟았다. 후랭코프는 올해 85만 달러(계약금 15만, 연봉 70만 달러)를 받았는데 38만 달러 인상됐다.

이로써 두산은 내년 시즌에도 린드블럼-후랭코프 최강 원투펀치를 앞세워 정규시즌 우승 2연패에 도전하게 됐다.

올 시즌을 앞두고 롯데에서 두산으로 이적한 린드블럼은 26경기에 등판해 15승 4패, 평균자책점 2.88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을 획득할 정도로 에이스로서 안정되게 마운드를 지켰다. 

올해 두산 유니폼을 입으며 KBO리그에 데뷔한 후랭코프는 28경기 등판해 18승 3패, 평균자책점 3.74를 기록했다. 다승(18승)과 승률(0.857) 부문 1위에 오르며 두산의 정규리그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