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1.23 19:50 수
> 연예·스포츠
KT, 로하스와 160만달러 재계약…10개 구단 30명 외국인선수 구성 끝~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2-28 13:01: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KT 위즈가 멜 로하스 주니어와 내년 시즌 재계약을 했다. 로하스는 3년째 KT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서 뛰게 됐다.

KT 구단은 28일 "로하스와 계약금 50만 달러, 연봉 100만 달러, 인센티브 최대 10만 달러를 포함한 총액 16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금과 연봉 기준으로 올해 100만 달러를 받았던 로하스는 빼어난 성적을 앞세워 50% 인상된 금액에 사인을 했다.

2017년 6월 대체 외국인선수로 KT에 입단한 로하스는 88경기 출전해 타율 3할1리, 18홈런, 56타점으로 합격점을 얻어 재계약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에는 144경기 전 경기에 출전했고 타율 3할5리, 43홈런, 114타점으로 수준급 활약을 펼쳤다.

   
▲ 사진=KT 위즈


KT는 팀에 꼭 필요한 자원인 로하스를 다시 붙잡기 위해 계속 협상을 벌여온 끝에 이날 계약 소식을 알렸다. 

재계약 후 로하스는 구단을 통해 "좋은 조건으로 계약해 준 KT 구단에 감사하고,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 기쁘다"는 소감과 함께 "내년 시즌은 팀이나 개인적으로나 '특별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 이강철 감독님이 부임하는 등 팀이 새롭게 정비된 만큼, 시즌 준비를 철저하게 해서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로하스는 내년 1월말 미국 애리조나의 KT 스프링캠프로 합류할 예정이다. 

이로써 KT는 새로운 외국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 윌리엄 쿠에바스와 계약을 맺은 데 이어 로하스와 재계약함으로써 2019 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이미 다른 9개 구단은 외국인 선수 영입 또는 재계약을 모두 끝내 로하스를 마지막으로 내년 시즌 10개 구단에서 뛸 총 30명의 외국인 선수가 확정됐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