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SKT,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5G 자율주행 상용화 추진
죽스·디에이테크놀로지와 자율주행 기술개발 및 사업화 3자 MOU 체결
승인 | 김영민 부장 | mosteve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10 09:47: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민 기자]SK텔레콤이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손잡고 국내 5G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죽스(Zoox), 디에이테크놀로지 등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3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가운데)이 존 포스터 죽스 최고재무책임자(오른쪽), 이현철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와 자율주행 기술개발 및 사업화 3자 MOU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3사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존 포스터 죽스 최고재무책임자, 이현철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식을 갖고국내에서 5G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SK텔레콤과 디에이테크놀로지는 공동으로 국내 서비스 개발·운영을죽스는 이에 필요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고도화를 추진한다. 3사는 국내에서 교통 약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서비스,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보안·관제 서비스, 자율주행 로봇 택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할 계획이다.

죽스는 2014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자율주행차 제조 및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다구글 웨이모, GM 크루즈와 함께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손꼽히고 있으며현재까지 총 79000만달러( 8800억원투자를 유치했다블룸버그는 지난해 죽스의 기업가치를 32억달러(36000억원)로 평가하기도 했다.

죽스는 지난해 12월말 미국 캘리포니아주로부터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에 일반인 승객을 태울 수 있는 허가를 받기도 했다캘리포니아주가 자율주행차에 일반인 탑승을 허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죽스는 지속적인 시험 운행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자율주행 로봇 택시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전기차에 필요한 2차 전지의 제조 설비를 생산하는 코스닥 상장기업으로 2000년 설립됐다최근엔 사업 다각화 및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버스 공유 플랫폼 ‘e버스’ 개발·운영사인 위즈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국내 자율주행 전문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모빌리티 경쟁력을 강화 중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장벽 없는 협력은 기업의 선택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필수요건이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국적과 규모를 막론하고 죽스디에이테크놀로지와 같은 역량 있는 파트너와 협력을 지속 강화해 자율주행 분야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