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9 09:59 금
> 연예·스포츠
'그것이 알고싶다'…29년 옥살이에도 또 사기 혐의 장영자, 500억 지하자금의 진실은?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12 14:06: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 번 사기꾼은 영원한 사기꾼인 것일까. 단군 이래 최대 금융 사기 사건으로 세상을 뒤흔들어놓았지만 서서히 잊혀져가고 있던 이름 장영자. 이제 70대 중반이 된 그녀의 이름이 다시 뉴스에 등장했다. 역시나 이번에도 사기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는 것.

오늘(12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또 다시 사기 행각을 벌인 장영자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여전히 물음표로 남아 있는 그녀의 은닉재산 의혹을 들여다 본다.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 '나 돈 없다는 식으로 기사 쓰지 마' - 장영자는 누구인가?

6억 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74세의 여인. '단군 이래 최대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리는 1982년 7111억 원대 어음 사기 사건의 피의자 장영자 씨가 그 주인공이다. 막강한 재벌기업을 도산시키고, 수많은 고위공직자, 은행장들을 감옥으로 보낼 정도로 세상을 뒤흔들었던 희대의 사기범. 이번이 네 번째 구속으로 수형생활만 29년에 이르는 그녀는 왜 70대를 넘은 황혼의 나이에 또다시 사기 혐의를 받게 된 것일까? 

'목포에서 그 집안 땅을 안 밟으면 못 지나간다'고 할 정도로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알려진 장영자 씨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인척이자 전 중앙정보부 간부 출신 남편(고 이철희)이라는 배경을 등에 업고 미모와 재력을 두루 갖춘 사교계의 여왕 같은 존재였다고 한다. 

손에는 1억 2천만 원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끼고, 2명의 비서와 4명의 경호원이 곁을 지켰으며, 평균 직장인 월급이 20만 원이던 시절 한 달 생활비로 3억 9천만 원을 쓸 정도로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는 장영자 씨.

수 천, 수 백억 원대 사기혐의로 이미 3번의 유죄판결을 받았던 장 씨. 하지만 수사 과정에서 그리고 법정에서 그녀는 늘 당당했다고 한다. 말 못할 사연 때문에 이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이지, 자신은 돈이 부족해 사기를 저지를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다. 얼마 전 재판 과정에서 국선변호인을 선임한 게 화제가 되자, 방청석의 기자들에게 '돈이 없어서 그랬다는 식으로 기사를 쓰면 법적 대응 하겠다'며 엄포를 놓기도 했다.

그녀는 왜 멈추지 않고 사기행각을 벌이는 것일까? 그리고 '모두가 아는 사기범'인 그녀에게 사람들은 왜 또다시 속는 것일까?

▲ 수 백 점의 도자기와 부동산, 장영자의 은닉재산 미스터리

장영자 씨는 화려한 생활 못지않게 수많은 재산을 형성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사기 혐의로 체포되기 직전까지 그녀는 서울의 한 호텔 스위트룸에 머물렀고 객실 하나를 통째로 빌려 자기 소유의 도자기들을 보관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한때 신안 앞바다 유물까지 불법으로 사 모았다는 장 씨. 도자기를 포함한 그녀의 미술품들은 위작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그 규모와 가치가 얼마나 되는지 확인된 바 없다. 

과거 상당수의 부동산을 매입한 장 씨는 부동산 부자이기도 했다. 서울 강남과 경북 경주, 제주도 등 장 씨가 소유했던 그녀의 부동산은 재판 과정에서 대부분 경매로 넘어갔지만, 차명재산으로 위장되어 있을 가능성 역시 제기되기도 한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취재 과정에서 장 씨와 그의 남편 고 이철희가 최근 자신들의 재산과 심경에 대해 밝힌 영상을 어렵게 입수할 수 있었다. 그들은 세간의 의혹에 대해 어떤 답변을 했을까? 그들을 둘러싼 은닉재산 의혹은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 500억 예금증서, 지하자금의 진실

장영자 씨에 대한 취재를 시작한 제작진에게, 자신이 장영자 씨의 비밀 재산을 본 것 같다는 익명의 제보가 도착했다. 장 씨가 보여줬다는 500억 원 상당의 무기명 예금증서(CD)를 찍은 사진을 제작진에게 공개했다. 장 씨는 제보자에게 이 예금증서가 남편 고 이철희 씨가 중앙정보부 차장 시절 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받은 지하자금의 일부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장 씨의 주장은 사실일까? 이 예금증서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미처 해결하지 못한 비자금이 맞는 것일까?


오늘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9년의 옥살이에도 여전히 베일 속에 감춰져 있는 희대의 사기범 장영자 씨의 삶을 추적해나가며 그녀를 둘러싼 많은 의혹을 파헤쳐 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