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3 10:32 금
> 연예·스포츠
한국, 아부다비 참사…카타르에 0-1 패배, 8강서 허무하게 끝난 아시안컵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26 00:21: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축구가 허무하게 아시안컵을 마감했다. 8강전에서 카타르에 졌다. '아부다비 참사'라 부를 만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10시(한국시간)부터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한국은 59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꿈을 일찍 접고 말았다. 

   
▲ 카타르에게 골을 내준 후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의 치욕적인 패배다. FIFA 랭킹 53위 한국은 93위 카타르보다 분명 한 수 위의 기량을 가졌다. 그러나 한국은 수비에 치중한 카타르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찬스가 더 많았지만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술이 먹혀들지 않았고 결정력도 없었다.

황희찬의 몸상태가 좋지 않아 황인범을 섀도 스트라이커로 끌어올린 한국은 황의조 원톱에 이청용-손흥민을 좌우 날개로 배치했다. 하지만 16강전에서 바레인과 쓸 데 없이 연장까지 치르느라 체력을 소모한 티가 났다. 이틀 휴식으로는 선수들의 체력이 회복되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몸이 무거웠다. 

전반은 두 팀 다 신중한 경기 운영을 하느라 제대로 된 공격이 펼쳐지지 않았다. 카타르는 5명이 일렬로 늘어선 수비가 요지부동이었다. 이 수비를 측면 침투로도, 중앙 돌파로도 뚫지 못한 한국은 전반 유효 슈팅이 하나도 없었다.

후반 들어 3분만에 황의조가 개인기로 슛 찬스를 잡아 한국의 첫 유효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쪽으로 향했다. 26분에는 손흥민이 역시 개인기로 우측 돌파를 해 왼발슛을 때렸지만 체력이 떨어진 탓인지 약해 골키퍼에게 걸렸다.

제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벤투 감독은 후반 28분 황인범을 빼고 구자철을 넣는 첫번째 선수교체를 했다.

후반 30분, 한국에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이청용이 페널티 우측 외곽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왼발이 좋은 김진수가 절묘한 슛을 했으나 우측 골대를 스치고 아웃되고 말았다.

체력이 떨어져 집중력이 흐트러진 사이 한국은 허무한 한 방을 맞고 실점하고 말았다. 카타르의 역습 상황에서 수비가 압박을 가하지 않자 알둘하지즈 하템이 다소 먼 거리에서 방해를 받지 않고 중거리슛을 날렸다. 이 볼이 강하게 날아가 한국 골문 우측 모서리에 꽂혔다. 김승규 골키퍼가 몸을 날려봤지만 손이 닿지 않았다.

   
▲ 황의조가 동점골을 넣었으나 오프사이드 선언이 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실점이 후반 33분에 나왔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맹반격에 나선 한국은 불과 2분 후 김민재의 우측 돌파에 이은 크로스를 황의조가 잘라 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애매한 장면이어서 VAR(비디오판독)의 도움을 받았고, 느린 화면으로 확인한 결과 황의조의 몸이 조금 먼저 나가 있었다. 오프사이드가 맞았고 노골이었다.

결정적 동점 기회마저 날린 한국은 주세종 대신 지동원, 이청용 대신 이승우를 교체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40분부터는 장신의 수비수 김민재를 문전에 고정시키고 포스트 플레이로 한 방을 노리는 극단적인 공격 전술까지 써봤다. 

이미 타이밍이 늦었다. 선수들의 지친 몸으로는 작품을 만들어낼 수 없었다. 카타르의 적절한 지연술에 안타까운 시간만 흘렀고, 추가 시간 4분까지 흘러 그대로 한국의 패배로 경기가 끝났다.

한국은 우승 후보로 꼽혔던 4팀(한국 호주 일본 이란) 가운데 처음으로 8강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일본과 호주는 이미 4강에 올라가 있고, 디펜딩 챔피언 호주는 개최국 UAE와 마지막 4강 한 자리를 다툰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