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18:45 토
> 경제
조선업계 실적 반등…"업황 회복, 허황된 꿈 아냐"
LNG선 연속 수주 힘입어
카타르, 대규모 발주 준비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27 12:28: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조선업계 '성적표'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매출 5조2651억원, 영업손실 4093억원을 냈다. 매출은 2016년 업황 급락에 따른 수주 감소로 전년 대비 33% 감소했다.

그러나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22% 축소됐으며, 4분기 액화천연가스(LNG)선을 중심으로 잇따라 수주에 성공하면서 3분기 대비 매출도 3.8% 증가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영업손실의 원인으로 △판매관리비를 비롯한 고정비 부담 △후판 및 기자재 가격 상승 △구조조정 위로금 및 3년치 임단협 타결에 따른 일시금 지급 등을 꼽았으며, 올해 매출 7조1000억원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지난해말 기준 삼성중공업의 순차입금은 약 1조5000억원으로 2017년말(약 3조1000억원)에 대비 52% 줄었으며, 보유 드릴십 매각 완료시 순차입금 추가 감소가 가능된다.

   
▲ 삼성중공업 LNG선/사진=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의 경우 지난해 4분기 해양부문 고정비부담 증가 및 수주 선박 일부에 대한 공사손실충당금 설정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되지만, 올해 흑자전환으로 돌아설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증권가에서는 KB증권을 제외하고 이같이 추산했으며, 주가도 지난해 12월 중순에 기록했던 14만원대 재진입을 앞두고 있다.

이는 지난해 현대중공업이 수주목표 초과달성에 성공한 가운데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로 인한 LNG선 발주량 증가에 따른 것으로, 해양플랜트 수주 역시 지난해 물꼬를 튼 데 이어 올해 중동·동남아 등에서 발주될 프로젝트를 노리고 있다.

지난해 3분기까지 3분기 연속 흑자를 낸 대우조선해양은 2년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동안 누적 영업이익은 7169억원에 달하며, 지난해에도 4분기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철강업계의 후판 인상 요구를 비롯한 원가 상승 요인이 있어 올해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지만, LNG선 및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반복 건조를 위한 양산체계 구축 등을 통해 이를 극복하겠다는 전략이다.

   
▲ 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VLCC)/사진=대우조선해양


한편 최근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 관계자가 국내 이들 업체의 조선소를 방문, 대형 LNG선 건조능력 관련 평가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타르는 세계 1위 LNG 수출국으로, 현재 운용 중인 선단 재정비 및 수출 확대 등을 위해 최대 40척에 이르는 대규모 발주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발주선박의 크기는 20만㎥ 이상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조선 3사는 10년 전 '카타르가스 프로젝트' 당시 발주량 전부를 따낸 바 있다"며 "지난해 전 세계 LNG선 발주량의 94%를 수주한 저력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 '싹쓸이'도 노려볼 만 하다"고 기대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조선업계, 7년 만에 전 세계 선박수주 1위 탈환
현대중공업그룹, 원유운반선 2척 수주…1550억원 규모
삼성중공업 "올해 수주목표 78억달러…전년비 24% 증가"
대우조선해양, OSC로부터 VLCC 2척 추가 수주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